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세월호 막말' 징계 논의도 착수…이번에도 '솜방망이'?

입력 2019-04-19 20:15

'징계 논의 자체가 잘못'…일부서 막말 옹호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징계 논의 자체가 잘못'…일부서 막말 옹호


[앵커]

한편,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는 세월호 유가족을 비하하는 발언을 한 차명진 전 의원, 또 정진석 의원에 대해서도 징계 논의를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일부에서 이들을 노골적으로 두둔하거나, 오히려 징계를 이야기한 황교안 대표를 비판하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당 지도부가 또 이들 눈치만 보다가 가벼운 징계에 그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옵니다.

임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는 두 전·현직 의원의 세월호 막말에 대한 징계 논의에 들어갔습니다.

조만간 두사람으로부터 소명을 들을 예정입니다.

하지만 징계 논의 자체가 잘못됐다는 목소리도 일부에서 나옵니다.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반대해 온 정규재 씨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황교안 대표가 징계를 운운한것은 배신'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차명진 전 의원의 발언도 결코 틀린 말이 아니라고 옹호했습니다.

앞서 홍준표 전 대표도 이들에 대한 징계가 "잘못된 시류에 영합하는 것"이라며 "지도자의 자세가 아니"라고 황 대표를 겨냥했습니다.

황 대표는 세월호 막말에 대해서는 단호한 대처를 시사한 바 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지난 17일) : 윤리위원회에서 응분의 조치를 해주기를 바라고, 다시 한번 당 대표로서 국민 여러분께 사죄의 말씀을…]

그러나 일부 지지층의 반발을 우려해 결국 5·18 망언에 대한 징계처럼 솜방망이에 그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