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 하노이 이후 첫 정상외교…중국 아닌 러시아 택한 이유?

입력 2019-04-19 20:30 수정 2019-04-19 21: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하노이에서 열렸던 2차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된 뒤, 북한이 첫 정상외교 상대로 중국이 아닌 러시아를 택한 것, 주목할만 한 일입니다. 취재 기자와 좀 더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신진 기자, 지난해 김정은 위원장은 북·미 정상회담 앞뒤로 해서 중국을 가지 않았습니까? 이번에는 러시아를 가는 것이군요.

[기자]

전문가들은 북한 입장에서 대미 협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중국보다는 적어도 러시아가 이번에는 유리할 것이라고 분석을 합니다.

중국은 미국과의 무역 협상 마무리 단계에 있기 때문에 러시아가 외교적인 제약을 덜 받는다는 것입니다.

또 러시아도 북한을 끌어안으면서 동아시아에서 영향력을 확보하려는 의도가 있을 것으로 분석이 됩니다.

[앵커]

러시아는 북한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서 그동안 어떤 입장을 취해왔습니까?

[기자]

최근 들어서 공식적인 입장을 발표한 적은 없습니다.

하지만 대체로 국제 사회의 규범, 그러니까 제재 이행의 틀 안에서 북한의 입장을 옹호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측합니다.

예를 들어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평화적인 해결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를 하면서, '다만 쌍방간에 있어서 일방 강요는 안된다' 정도의 발언이 나올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아무래도 김정은 위원장의 주 관심사이기 때문에 이번에 북·러 정상이 만나면 제재를 완화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를 하게될 것 같은데, 어떻습니까? 푸틴 대통령이 이 제재 완화 부분에 대해서도 입장을 내놓을 것 같습니까?

[기자]

북한이 바라는 바이기 때문에 언급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러시아도 미국의 제재를 받는 입장이기 때문에 목소리를 높이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앞서 현지시간 18일 러시아를 방문을 했습니다.

북·러 정상회담을 앞두고, 제재 이행을 당부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앵커]

제재 완화가 쉽지 않다면 경제를 이제 살리는 것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게 될텐데, 어떻습니까? 그러면 북한과 러시아 사이에 경제 협력도 좀 논의가 될 가능성이 많겠군요?

[기자]

러시아에 파견된 북한 노동자의 송환을 비공식적으로 미루거나, 쌀과 같은 식량을 지원하는 방안이 논의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러시아의 경제 사정도 좋은 편은 아닙니다.

그리고 제재 틀 안에서 할 수 있는 일이 많지는 않기 때문에 두고봐야 합니다. 

[앵커]

북한이 중국을 찾지는 않았지만, 중국에 서한을 보냈다는 소식도 들어와있네요? 그렇다면 러시아는 직접 찾아가고, 또 중국에 서한을 보내고 북한이 전통적인 우방을 통한 외교전을 시작했다 이렇게 볼 수가 있겠습니까?

[기자]

북한 노동신문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이 "가장 진실한 동지적 관계"라는 내용의 서한을 시진핑 주석에게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전문가들은 5월에서 6월 초, 그러니까 예상대로라면 북·미 뭍밑 접촉이 재개되는 시점에 시진핑 주석의 평양 방문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을 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