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유족들, 발인 연기…'소용없던 신고' 국가 사과 요구

입력 2019-04-19 20:43 수정 2019-04-22 18:47

숨진 최 양 가족 이미 4차례 경찰에 신고
안인득 입원 요청에도…경찰·검찰·지자체 모두 '거절과 외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숨진 최 양 가족 이미 4차례 경찰에 신고
안인득 입원 요청에도…경찰·검찰·지자체 모두 '거절과 외면'


[앵커]

가족을 잃은 유가족들은 올해만 5차례 경찰에 신고했는데 국가가 손을 놓고 있었다며 공식 사과를 받을 때까지 장례도 미루기로 했습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대책도 마련하라고 했습니다.

김지성 기자입니다.
 
[기자]

사건이 발생한 경남 진주시 아파트의 주민들은 올해만 5차례, 안인득을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이 중 4건은 안 씨의 위협에 시달리다 숨진 최 양의 가족들이 한 신고였습니다. 

[희생자 유가족 : 신변보호 요청했지만  안타깝다, 도와줄 수 있는 게 없다'. 파출소에 갔는데 '증거를 만들어 오라'고 하시는 거예요.]

지난달에는 도로 한복판에서 망치로 난동을 부리는 등 안 씨의 폭력성은 점차 심해졌습니다.

가족들은 정신병원에 입원시키려 했지만 거절당했습니다.

경찰과 검찰, 지자체도 도움을 주지 않았습니다.

[병원 관계자 (지난 5일) : 환자의 위임장을 받아 오셔야 돼요. (그게 안 되니까 하는 말 아닙니까?) 저희 절차가 그래요.]

당초 오늘(19일) 오전 8시 30분 희생자 중 3명의 영결식이 열릴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유족들은 발인을 1시간 앞두고 일정을 취소했습니다.

대신 국가기관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또 이같은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지금의 법과 제도를 손 볼 것도 요구했습니다. 

[희생자 유가족 : 국가는 이를 인정하지 않고 공식적 사과도 없었습니다. 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하고…]

경찰은 뒤늦게 진상조사팀을 꾸려 신고 대응이 적절했는지 조사에 나섰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