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프로포폴 바늘' 꽂힌 채 숨져…남자친구 의사 긴급체포

입력 2019-04-19 20:44 수정 2019-04-19 22: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연예인들과 유력 인사들의 마약 의혹이 잇따르는 가운데 이번에는 20대 여성이 집에서 마약류인 프로포폴을 맞다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여성의 남자친구인 40대 성형외과 의사가 불법으로 프로포폴을 놔준 것으로 보고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먼저 홍지용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18일) 낮 29살 강모 씨가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팔에는 주삿바늘이 꽂혀 있었습니다.

이 바늘은 프로포폴이 담긴 수액 봉지와 이어져 있었습니다.

신고를 한 사람은 강 씨의 남자친구이자 성형외과 의사인 43살 이모 씨였습니다.

경찰은 의사 이 씨를 긴급체포했습니다.

불법으로 프로포폴을 줬다고 본 것입니다.

의사 이 씨는 강씨가 평소 잠을 잘 못 잔다고 호소해 처방전 없이 프로포폴을 줬다는 취지로 진술했습니다.

프로포폴을 놔주고 외출했는데 전화를 안 받아서 돌아가 보니 숨져 있었다는 것입니다.

경찰은 이 씨가 일하는 병원을 압수수색하고, 프로포폴을 빼돌렸는지 여부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담당 보건소도 병원에 직원을 보내 프로포폴을 제대로 관리했는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 씨에 대해 마약류관리법과 의료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