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방화·살인범 얼굴 공개…유족 "발인 연기, 경찰 사과해야"

입력 2019-04-19 18:47

5시 정치부회의 #여당 발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5시 정치부회의 #여당 발제


[앵커]

아파트 방화 살인사건으로 구속된 안인득이 신상공개 결정 이후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경찰서를 나선 그는 죄송하다면서도 자신도 국가로부터 불이익을 당했다며 횡설수설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한편 희생자 유족들은 이번 사건은 국가가 책임을 다하지 않아 발생한 재난이라면서 국가기관의 사과가 있기 전까지는 장례를 치를 수 없다 무기한 장례절차를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오늘(19일) 최 반장 발제에서 관련 소식들을 자세하게 짚어보겠습니다.

[기자]

진주 방화, 살인 사건 피의자 신상이 공개됐습니다. 이름 안인득 나이 42세입니다. 신상공개심의위는 범행 수법이 잔인하고 증거가 충분한 점 그리고 국민의 알권리를 보장하고 공공의 이익을 위해서라고 밝혔는데요. 정신질환 병력이 있지만 심의위는 사물의 좋고 나쁨을 가리고 의사를 결정하는 능력에는 지장이 없다며 공개키로 한 것입니다. 구속된 안인득은 오늘 다친 손을 치료받기 위해 경찰서를 나서면서 얼굴이 노출됐습니다.

[안인득/'진주 방화·살인 사건' 피의자 : 죄송합니다. 죄송한 말씀드리고 저도 뭐 하소연을 했었고 10년 동안 불이익을 당해왔습니다. 경찰서든 뭐든 국가기관들 간에 하소연을 해도 제대로 도움도 받지는 못하는 그런 사례들이 점점 많아져 가고 있었습니다. 진주시 비리와 부정부패 심각합니다.]

보신 것처럼 여전히 횡설수설하는 모습이었는데요. 경찰도 안 씨가 범행동기 등에 대해 신빙성 있는 진술을 하지 않아 수사에 다소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합니다. 다만 진술과는 별도로 계획 범행 정황이 속속 드러나는 만큼 살인에 고의성이 짙은 것으로 보고있습니다.

그리고 희생자 유족들은 이번 사건은 충분히 국가가 막을 수 있었음에도 방치해 발생한 사건이라며 울분을 터뜨리고 있는데요. 주민들은 오랜 시간 안인득의 위협적인 행동을 경찰에 수차례 신고했지만 묵살이 됐고 아무 조치가 없었다고 따져물었습니다.

['진주 방화·살인 사건' 피해자 유가족 (어제) : '이건 내 거 아니다. 더 자료를 가져와라' 아예 우리 보고 범인을 잡으라고 하시죠, 그냥. '증거를 가져와라. 이거 가져와라' 이 경찰이 뭐 하는 겁니까. 그러면… 우리 보고 경찰하라고 하시죠, 저희를. ]

['진주 방화·살인 사건' 피해자 유가족 (어제) : 만약에 OOOO이 아니었고 부자 동네였으면 그런 일이 일어났겠어요? 그거부터 한번 얘기해볼까?]

안인득 가족도 "피해자들에게 죄송하다"며 심경을 밝혔습니다. 형은 지난달 동생을 정신병원에 입원시키려 했지만 당사자의 위임장을 가져오라고 했다고 합니다. 사실 가족들에게도 행패를 부리는 동생의 동의를 받는 것이 가능할 리 없었을 것인데요. 다른 기관에 도움도 청했지만 경찰은 검찰에 검찰은 법률구조공단으로 공을 떠넘겼고 자치단체도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 가족의 설명입니다. 결국 관계기관의 무관심이 참사를 불러일으켰다는 것인데요.

유가족들은 오늘 예정된 합동영결식을 취소하고 장례 일정을 잠정 무기한 연기하기도 했습니다. 이들은 관계기관의 책임있는 사과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진주 방화·살인 사건' 피해자 유가족 : 국가적 인재로 인해 발생한 사건이라는 것을 국가가 인정해달라는 것과 국가기관의 공식적인 사과였습니다. 그러나 국가는 이를 인정하지 않고 공식적인 사과도 없었습니다. 사과문을 받고 싶은 국가기관은 경찰청인데 경찰청이 안 되면 진주 경찰서장님까지라도 공식적인 사과문을 발표를 해주시면 저희들은 그거를 수용하겠다는 겁니다.]

사실 어제 민갑룡 경찰청장이 분향소를 찾아왔었는데요. 이에 대해서는 희생자 유족에 대한 단순한 조문이지 국가기관의 공식사과는 아니라고 했습니다. 경찰의 사과를 요구하는 유족들에게 대한 민갑룡 청장은 이렇게 답을 했었죠.

['진주 방화·살인 사건' 피해자 유가족 (어제) : 관계기관에서 잘못을 했을 때 저희들한테 공식적으로 기관이 잘못했다고 사과를 해주실 그럴 의향이 있으신지 한번 제가 물어보고 싶습니다.]

[민갑룡/경찰청장 (어제) : 조사해서 그런 문제가 있다면 그에 따른 당연한 필요한 조치를 해야 되겠지요…(사과를 해주실 겁니까?) 저희가 조사를 해서 어떤 부분들이 잘못됐는지 먼저 파악을 한 다음에 그에 따른 조치를 하겠습니다.]

다음은 김학의 전 차관 사건 관련 수사입니다. 건설업자 윤중천 씨의 구속여부는 이르면 오늘 밤이면 결정이 됩니다. 검찰 수사단은 어젯밤 사기 등 혐의를 적용해 영장을 청구했고 또 법원은 곧바로 오늘 심사를 진행했습니다. 수사단은 일단 김 전 차관 관련 뇌물이나 성범죄 혐의는 제외는 했지만 윤 씨가 구속이 된다면 진술태도가 바뀔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관련 수사를 이어가겠다는 계획으로 보입니다.

검찰에 따르면 2012년 윤 씨는 김모 씨가 횡령 혐의로 서울동부지검 등에서 수사를 받게 되자 이를 해결해 주겠다며 금품을 요구합니다. 윤 씨는 이를 위해서 사업가 A씨에게 김씨 사건을 알아보게 한 뒤 당시 김학의 광주고검장에게 전화를 해 청탁을 했다고 합니다. 2013년 경찰 조사에서 A씨는 김 전 차관이 청탁을 들어주지 않자 윤 씨가 "승진시키는데 1억 원이나 들었다"라며 화를 냈고 "나중에 검찰총장이 되면 써먹을 것"이라고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김학의 전 차관은 의혹을 전면 반박하고 있는데요. "윤중천이라는 사람으로부터 전화를 받거나 통화한 사실 자체가 없다"며 "어떤 사건에 대해 청탁을 받거나 청탁을 거절한 사실도 없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다음 소식은요, 한편 황하나 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박유천 씨 소식입니다. 경찰은 박 씨가 마약을 구입해 투약한 여러 정황을 포착했다는 입장이지만 박 씨 측은 그때마다 반박을 또 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박 씨가 텔레그램을 이용해 마약 판매자와 접촉하고 계좌에 돈을 입금한 정황을 제시했습니다. 그러나 박 씨는 이 텔레그램은 내 계정이 아니고 돈을 입금한 것은 황하나의 부탁이라고 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그러니까 뭐 헤어진 옛연인의 부탁을 거절할 수 없었던 것일까요.

[박유천/가수 (지난 10일) : 그래도 그 사람은 제가 정말 힘들었던 2017년 그 시기에, 세상이 모두 등을 돌렸다고 생각했을 때 제 곁에서 저를 좋아해 준 사람이기 때문에 책임감이 있었고 미안한 마음이 컸습니다.]

경찰 입장에서는 국과수의 마약 반응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심증은 가지만 그렇다고 또 확실한 물증은 또 없는 상황인 것은 맞습니다. 조만간 박 씨를 한 번 더 불러 황하나 씨와 대질조사를 할 계획입니다.

오늘 발제 이렇게 정리해보겠습니다. < 방화·살인사건 유족…"발인 연기, 경찰 사과해야" > 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