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4월 18일 (목) 뉴스룸 다시보기 1부

입력 2019-04-19 00:17 수정 2019-04-19 00: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어제(17일) 진주에서 벌어진 참극으로 숨진 5명 중에는 초등학생 금모 양도 있었습니다. 친구들은 금 양의 죽음이 믿기지 않고 또, 보고 싶다면서 이렇게 노란 편지에 마음을 적었습니다. 지금 유족들과 주민들은 집 밖에 나갈 수 없을 정도로 극심한 후유증을 겪고 있습니다. 경찰은 참극을 벌인 안인득을 살인과 방화 혐의로 구속하고 얼굴과 이름을 조금 전에 공개했습니다.

 

 

관련기사

오늘의 주요뉴스 안인득 가족 "입원 신청했지만 거부"…무심함이 부른 '인재' '집행유예' '조현병'…기초수급 신청서에 기록된 '10년의 방치' 이웃 화재 대피 도왔는데…딸과 모친 잃은 가장의 눈물 "보고 싶다" 국화 그리며…슬픔·충격 속 추모하는 아이들 중증환자 범죄 막을 '외래치료명령제' 있지만…유명무실 참극 전 LH에 민원 넣었지만…피해자가 떠나는 방법뿐 김학의 수사단, 대통령기록관 등 압수수색…외압 수사 속도 윤중천 조사 마무리…수사단, 오늘 밤 구속영장 청구할 듯 북한 "폼페이오 아닌 다른 상대 나서라"…대화 판은 안 깨 또 꺼내든 '태블릿PC 조작설'…가짜뉴스 동원 "박근혜 석방" 박근혜 사면 아닌 '형 집행정지' 카드…한국당 '셈법'은? MB·김경수 보석과 박근혜 '사례'…법적 문제 짚어보니 검찰, 곧 구치소 방문…박근혜 '건강 상태' 확인할 듯 대만 화롄 규모 6.1 강진…바다 건너 중국서도 진동 감지 1년 만에 또 '강진 악몽'…한국인 피해는 없는 것으로 "최악 피했다"…노트르담 새 첨탑, 국제공모 거쳐 복원키로 프랑스에 수백억 기부한 브라질 갑부…자국서 '시끌' '고난' 전 예수가 오른 계단…300년 만에 본모습 공개 동점 골 넣고 뒤집기까지 '130초'…토트넘 역사 바꾼 손흥민 맨시티-토트넘 운명 바꾼 VAR…"오늘은 그저 고맙다" 달라지는 '여론'…문 대통령, 19일 이미선·문형배 임명할 듯 김경수 지사, 78일 만에 출근…한국당, 이틀째 '보석' 비판 의총 시작 전부터 "어딜 막아"…바른미래 '갈라지는 소리' 외유 추태 사과, 뒤에선 "억울"…'뒤통수 소송'에 분노 삼성 '갤럭시 폴드' 출시 앞두고…"화면·부품 불량" 논란 회사 제품 산 뒤 '인증샷' 올려라?…직원들 "참여 압박" 간부용 멀쩡, 노동자용 박살…중국 '불량 안전모' 논란 '미성년자 출입' 무마하려…강남 클럽-경찰, 또 유착 정황 지하철 '5호선' 3시간여 운행 중단…원인은 단전 발생 강원 산불 그 후…폐기물 3천만여 톤, 철거도 '난관' 대구는 벌써 여름?…중부-남부 계절 가른 '기압배치' 한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 2.5%로 내려…추경 주목 '1원이라도 더 싸게'…대형마트 다시 '할인전쟁' 속으로 [뉴스브리핑] 집 안 곳곳 '몰카' 설치…제약업체 2세 구속 [밀착카메라] 30m 나무, 인도로 '쿵'…무차별 벌목 현장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