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보고 싶다" 국화 그리며…슬픔·충격 속 추모하는 아이들

입력 2019-04-18 20:24 수정 2019-04-18 23: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보고 싶다, 다시 돌아와 달라는 메시지가 게시판을 가득 메웠습니다.

이 학교 6학년 금모 양을 잃고 충격에 빠진 아이들을 위해, 중앙 복도에 마련된 추모 공간입니다.

금 양을 잘 알지 못하는 저학년 아이들도 추모의 글을 올리고 국화를 그렸습니다.

친구의 믿기지 않는 죽음에 마음의 상처가 컸습니다.

불안에 떨며 울거나 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는 아이들이 많습니다.

6학년 110여명 가운데 80명 가량이 어제(17일) 상담실을 찾았습니다. 

학교는 수업을 미루고 내일부터 심리 치료에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학교 관계자 : 얼마나 심리적으로 불안한지 지수를 측정하고…]

참극이 일어난 아파트 주민들도 극심한 후유증을 겪고 있습니다.

[입주민 : 이웃이 더 무서운 거 같아요. 문밖에 나오기가 너무 겁이 나요.]

합동분향소에는 희생자 5명의 영정사진이 나란히 자리했습니다.

가족을 잃은 유가족과 조문객의 탄식과 울음소리가 하루 종일 끊이지 않았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