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파트 방화 뒤 대피 주민 '흉기 살해'…신상공개 검토

입력 2019-04-18 07:27 수정 2019-04-18 07: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17일) 새벽 경남 진주에서 40대 안모 씨가 자신의 아파트에 불을 질렀습니다. 그리고 놀라서 대피하는 이웃 주민들을 향해 흉기를 무차별적으로 휘둘렀습니다. 5명이 목숨을 잃었고 13명이 다쳤습니다.

김지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 여성이 비틀거리면서 아파트를 빠져나옵니다.

흉기에 찔려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합니다.

흉기를 휘두른 사람은 이 아파트 4층에 사는 42살 안모 씨.

안 씨는 어제 새벽 4시 25분쯤, 자기 집에 불을 질렀습니다.

이어 엘리베이터 입구에서 기다리다 놀라 뛰쳐나 온 이웃 주민들에게 무차별적으로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이 아파트에 사는 주민 5명이 1층과 2층 복도와 입구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6명이 더 칼에 찔렸고 이 중 2명은 배와 목 등을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연기와 소란에 놀란 주민들 상당수는 옥상으로 대피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주민 7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당시 119 등에는 흉기로 사람을 찌른다, 연기가 심하게 난다는 등의 신고가 잇따랐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2층에서 안 씨와 맞닥뜨렸습니다.

안 씨는 자신이 갖고 있던 흉기 2개를 던지며 격렬히 저항했습니다.

경찰은 테이저건에 이어 실탄까지 쏜 끝에, 새벽 4시 50분쯤 안 씨를 붙잡았습니다.

경찰은 수사전담팀을 꾸려 정확한 범행 경위를 캐고 있습니다.

범행 수법이 잔인하고 희생자가 많아 신상을 공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화면제공 : 경남경찰청)
(영상디자인 : 최석헌·조승우)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