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차명진, 막말 뒤 '사과'…"왜 문제가 되는지 모르겠다"

입력 2019-04-17 08: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자유한국당 차명진 전 국회의원, 세월호 유족에 대한 막말을 소셜 미디어에 올렸다가 거센 비판을 받고 뒤늦게 사과했죠. 입에 담기 조차 힘들 정도의 표현들을 잔뜩 올려 놓았는데 차 전 의원은 JTBC와의 통화에서 "그 글이 왜 문제가 되는지 모르겠다" 이런 식으로 말하기도 했습니다.

임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추모 미사 등 세월호 5주기 관련 행사가 진행중이던 지난 15일 저녁 차명진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습니다.

"세월호 유가족이 박근혜, 황교안에게 죄의식을 전가하려 한다" 를 시작으로 극우 사이트에나 올라옴직한 막말이 이어집니다.

모두 세월호 희생자와 유족을 극단적으로 모욕하는 내용입니다.

차 씨는 JTBC와의 통화에서 세월호 유족이 황교안 대표를 고소해서 글을 올렸다고 했습니다.

[차명진/전 의원 (한국당 부천 소사 당협위원장) : 여태까지 여러 가지 뭐 이런 거는 좋은데 왜 황 대표를 고소를 해요. 그 근거가 있어요?]

문제의 글은 유족을 비하한 것이 아니라고도 주장했습니다.

[차명진/전 의원 (한국당 부천 소사 당협위원장) : (유가족을 너무 심하게 비하를…) 그래요? 그게 제가 비하한 거에요?]

그러다 비난 여론이 커지자 사과문을 올리고 글을 삭제했습니다.

한국당 정진석 의원의 페이스북글도 논란이 됐습니다.

누군가에게 받은 글이라며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고 하라', '이제 징글징글하다'라고 썼습니다.

정 의원도 비난이 쏟아지자 정치권을 향한 비판이라고 했습니다.

[정진석/자유한국당 의원 : 읽어 보시고 그게 왜 유가족들이 분개해야 될 일인지를 읽어보시라고…공개적으로 카메라 앞에서 얘길 하잖아. 정치권을 향한 일침이고 일반적인 이야기라고.]

황교안 대표는 "지난 정부에 몸담고 있었던 사람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공식 사과했습니다.

당은 이번에도 징계 절차를 밟겠다고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