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막말 던져놓고 징계 논의…한국당, 반복된 5년의 '패턴'

입력 2019-04-16 21:18 수정 2019-04-16 23: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보신 것처럼 세월호 유족들에 대한 막말이 문제가 되자 한국당은 정진석 의원과 차명진 전 의원을 윤리위원회에 회부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사실 세월호 참사 이후에 문제가 된 발언은 한두번이 아니었지요. 논란을 일으키고 이를 다시 수습하기 위해서 징계를 논의하고, 그러나 결론은 나지 않고 이 과정만 반복되고 있습니다.

박소연 기자입니다.

[기자]

세월호 참사 100일째였던 지난 2014년 7월 24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분위기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주호영 당시 새누리당 정책위 의장은 세월호 참사를 '교통사고'라고 했습니다.

[주호영/당시 새누리당 정책위의장 (2014.7.24) : 저희들 기본 입장은 이것(세월호 참사)이 기본적으로…사고다. 교통사고다.]

논란이 된 발언은 계속됐습니다.

[조원진/당시 새누리당 의원 (2014.07.11) : AI가 터졌어요. '(AI가)확산되지 않게 모든 자원을 동원해서 막아라' 그러면 그 책임은, 컨트롤 타워가 대통령입니까?]

[세월호 유가족 (2014.07.11) : AI랑 비교하는 게 어딨어요. 어떻게 닭하고 비교해요.]

김순례 의원은 국회의원이 되기 전이던 2015년 4월 소셜미디어에 유가족을 비하한 글을 공유해 퍼뜨리기도 했습니다.

한국당은 세월호 참사 뿐 아니라 다른 논란이 된 사안에 대해서도 막말 - 사과 - 징계 절차 논의의 단계를 반복했습니다.

[김순례/자유한국당 의원 (2019.02.08) :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 집단을 만들어내면서 우리의 세금을 축내고 있습니다.]

이후 지도부는 당의 입장과 다르다고 선긋기를 했습니다.  

그러면서 징계 절차를 시작합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2019.03.04) : 규정에 따라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이렇게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절차가 있으니까 조금 더 기다려 보시죠.]

하지만 관련 이슈가 잠잠해지면 흐지부지 되고는 합니다.

자유한국당은 오는 19일 윤리위원회를 열어 세월호 유족 모욕과 5·18 망언 당사자들의 징계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이 날도 결론이 나올지 알 수 없다는 것이 당의 입장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