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침& 지금] 파리 노트르담 화재 진화 총력…'실화' 무게

입력 2019-04-16 08:32 수정 2019-04-17 11: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금 전세계에서 많은 사람들이 안타까운 마음으로 이 모습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불타버린 프랑스의 상징 노트르담 성당, 지붕과 첨탑이 무너져버렸습니다. 지금 어떤 상황인지 다시 한번 보도국 연결해서 들어보겠습니다.

안태훈 기자, 불이 난 지 6시간 정도가 됐습니다. 완전히 불을 끄지 못했나보죠?

[기자]

불이 시작된 건 현지시간으로 15일 저녁 7시쯤, 우리시간으로는 오늘 새벽 2시쯤입니다.

파리 강변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에서 시커먼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구쳤습니다.

일단 그 쪽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후 진화 작업이 계속됐는데, 아직 완전 진화됐다는 소식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현지 소방청장은 "현 단계에서 주요 목표는 성당 내부의 온도를 낮추는 것이라며 최종 진화까지는 몇 시간이 더 걸릴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노트르담의 주요 구조물은 보존된 것으로 본다"며 "전면부의 두 탑은 불길을 피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공중에서 물을 뿌려 진화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건물 구조에 심각한 위험을 끼칠 수 있어서 사용하지 않았다"고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화재 원인에 대해 소방당국은 노트르담의 첨탑 보수 작업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노트르담 대성당은 그동안 우리 돈으로 78억원 정도를 들여 첨탑 보수 작업을 진행해왔습니다.

현지 경찰과 소방당국은 일단 방화 가능성은 배제한 상태이고요.

실수로 인한 화재, 실화에 비중을 두고 조사하고 있습니다.

[앵커]

지금 전세계의 시선이 이노트르담 성당에 쏠려 있습니다. 안타까워하는 목소리들이 이어지고 있죠?

[기자]

네, 미국의 CNN과 뉴욕타임스, 영국의 로이터통신 등은 노트르담 화재 소식을 주요뉴스로 전하고 있습니다.

파리의 역사이자 아름다움의 아이콘, 중세 고딕 건축의 보석이 화염에 휩싸였다고 보도했습니다.

1163년에 건설이 시작돼 100여 년에 걸쳐 완성된 프랑스 고딕건축 양식의 절정, 이렇게 소개하기도 했고요.  

노트르담 성당 화재 소식에 각계에서도 안타까움을 심경을 나타냈습니다.

노트르담 대성당을 1991년에 세계유산으로 지정한 유네스코는 "화재 진화 상황을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며 "프랑스와 함께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교황청은 "끔찍한 화재 소식에 충격과 슬픔을 느낀다"며 "프랑스 가톨릭 교회와 파리 시민들에게 우리의 연대를 표현한다"라는 내용의 성명을 냈습니다.

노트르담 대성당은 프랑스어로 '우리의 여인', 즉 성모 마리아를 의미하며 현재 파리의 대표적인 성당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유럽 주요 인사들도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불길과 맞서는 구조대, 프랑스 국민 등과 마음을 함께 한다"고 말했습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노트르담은 프랑스의 상징이자 유럽 문화의 상징"이라며 "고통스럽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너무도 끔찍하다"며 신속한 진화를 촉구했습니다.

또 "노트르담 대성당은 우리 문화의 일부이자 우리 삶의 일부"라며 "노트르담 대성당이 땅으로 가라앉는 것처럼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끝으로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최악은 피했다"면서 "국민과 함께 성당을 재건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