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인원 없어 절반만 출동…도시-지방 '소방안전' 격차 심각

입력 2019-04-15 09:04 수정 2019-04-15 10: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강원도 산불을 계기로 소방관들의 처우가 지금보다 나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데요. 특히 서울에 비해서 지방은 인력이 부족한 상황입니다. 이 인력문제는 불을 끄기 위해 현장에 투입되는 시간 등을 늦추는 중요한 문제입니다. 그런데 그 지역 재정상황에 따라 차이가 난다는 것입니다.

먼저 이주찬 기자입니다.

[기자]

강원도 정선의 119안전센터에 비상 출동명령이 떨어집니다.

근무인원은 5명, 펌프차 2대와 구급차 1대에 각각 나눠 타고 신속히 출동합니다.

법정 기준에 따라 10명이 현장에 투입돼야 하지만, 그 절반만 차에 오른 것입니다.

화재진압용 펌프차량입니다.

인원이 부족하다보니 이렇게 혼자 운전을 하고 내려서 화재 현장에서 옷을 갈아입은 뒤에 호스를 연결해서 사고 현장에 불을 끄러가거나 인명을 구조하러 들어가는데요. 1초가 아까운 초동진압 상황에서 이렇게 시간을 낭비하게 됩니다.

구급대 역시 사정은 마찬가지.

[김요한/정선소방서 신동119안전센터 구급대원 : 최소 3명은 구급차에 탑승을 해야 하는데 현재처럼 2명만 탑승을 할 경우 1명은 운전을 하고 나머지 1명만 환자를 돌봐야 하기 때문에 힘든 점이 있습니다.]

그나마 서울에서는 법이 정한 기준의 소방인원을 90% 정도 확보하고 있지만 강원도는 68%, 충남과 전남은 60% 수준에 그칩니다.

장비를 구입하거나 유지보수하는 데 들어가는 소방관 1인당 사업비도 서울과 비교해 수백만 원씩 적습니다.

결국, 지역 재정 상황에 따라 소방 안전 수준에도 차이가 나고 있는 것입니다.

시도 경계를 넘는 출동 건수는 연평균 1370여 건.

소방관들의 국가직전환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는 이유입니다.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10명 중 8명은 소방관을 국가직으로 전환하는 데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기도 한 소방관 국가직 전환은 여야의 의견 차이로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