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지오 '13번째 증언' 북 콘서트…공익제보자들 참석

입력 2019-04-14 20:45 수정 2019-04-14 22: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고 장자연 씨 사건을 유일하게 증언해 온 배우 윤지오 씨가 오늘(14일) 자신이 쓴 책, '13번째 증언'의 북 콘서트를 열었습니다. 이 자리에는 국정농단 사건과 땅콩회항 사건의 공익제보자로 알려진 노승일 씨와 박창진 씨 그리고 100명이 넘는 시민들이 모여 윤씨를 응원했습니다. 

김태형 기자입니다.

[기자]

윤지오 씨가 무대 위로 오릅니다.

[윤지오/고 장자연 씨 동료 배우 : 13번의 증언을 마친 바 있습니다. 이제는 16번이 됐고 사실은 유일한 목격자가 아니라 유일한 증언자고요.]

윤지오 씨는 국회에서 자신이 출간한 책의 북 콘서트를 열었습니다.

고 장자연 씨의 사망 10주기를 맞아 출간된 책 제목은 '13번째 증언'.

윤씨는 이 책을 쓰게 된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윤지오/고 장자연 씨 동료 배우 : 물론 언니를 위해서 사회를 위해서 하는 부분도 있지만 추후에 계속 나이가 들어갈 텐데 과거의 제 모습을 돌아봤을 때 창피하고 싶지 않았어요.]

공익제보자로 알려진 노승일·박창진 씨도 함께 자리했습니다. 

이들은 힘들지만 용기를 내야한다며 윤씨를 격려했습니다.

[박창진/대한항공직원연대 지부장 : 그 책을 쓰는 동안은 어마어마한 고통이 많이 밀려와요. 우리는 이런 일을 당했지만 두 번째 있는 사람들은 이걸 이정표를 해서…]

[노승일/전 K스포츠재단 부장 : 10년간의 기다림 끝에 대중 앞에 당당히 나서서 또한 증언해 줬다는 거 여기에 대해서 저는 정말 부러워요.]

이날 모인 시민들도 윤씨에게 응원의 마음을 담은 종이비행기를 날리며 힘을 보탰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