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경찰, 세월호 특조위 방해하려 '보수단체' 동원?…문건 확보

입력 2019-04-11 20:54 수정 2019-04-11 22: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세월호 참사 5주기가 다음 주로 다가왔습니다. 당시 '정보 경찰'이 이른바 보수 단체를 활용해 진상 규명을 방해하려 한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회의에 '좌파 인사들'이 방청객으로 들어간다면서 '어버이 연합' 관계자 등을 들여보내려 한 것입니다. 검찰은 최근에 '경찰청 정보국'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여기서 이와 같은 내용이 담긴 문건을 확보한 것으로 JTBC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한민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세월호 참사의 진상 규명을 위해 2015년 특별조사위원회가 꾸려졌습니다.

그러자 이른바 보수 단체들의 시위가 이어졌습니다.

이렇게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당시 경찰이 특조위 활동을 방해하기 위해 보수단체를 동원하는 방안을 짜낸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2015년 8월, 경찰이 작성한 문건에는 보수 단체와 협조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특조위 안건을 결정하는 회의가 열릴 때 일반인도 신청을 하면 20명이 안에 들어가 볼 수 있는데 대부분 좌파 인사라고 한 것입니다.

그러면서 보수단체가 적극 방청을 해서 공정성을 담보해야 한다고 적었습니다.

특히 사무실 앞에서 집회를 하는 어버이연합 등에게 안에 들어갈 수 있다는 것을 알려준다는 내용도 담겼습니다.

특조위 관계자들은 실제로 어버이 연합 관계자 등이 회의에 들어왔다고 말합니다.

[당시 특조위 관계자 : 8월 이후에 진상규명소위원회는 물론이고 전원위원회, 그리고 이후에 있는 청문회 등에서 참관을 하신다는 명분 하에 참석…]

경찰이 진상 규명을 바라는 국민의 요구에는 아랑곳 않고, 조사 활동을 방해하고 갈등 조장에만 나선 셈입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