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산불 이재민에 조립주택 제공…피해 집계 두고 마찰도

입력 2019-04-11 21: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강원도 산불로 집이 타버린 이재민들에게 정부가 임시 조립주택을 지어주기로 했습니다. 한 달 안에 원래 있던 집 근처에 짓는데, 공과금만 내면 살 수 있습니다. 현장에서 집계하는 재산 피해 규모는 계속 늘고 있는데 이 과정에 마찰도 생기고 있습니다.

조승현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이재민들에게 공공기관 연수원을 임시 거처로 제공했습니다.

하지만 반응이 신통치 않았습니다.

집에서 멀리 떨어져 있어 입주를 꺼렸기 때문입니다.

정부는 오늘(11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대책을 통해 임시조립주택을 새로 제시했습니다.

24㎡ 규모의 조립주택을 원래 살던 집 근처에 설치해 주겠다는 것입니다.

집을 새로 지을 때까지 공과금만 내고 지내면 됩니다.

[이상권/행정안전부 재난복구정책관 : 빠른 대로 1개월 내에도 가능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제작 기간이 있기 때문에…]

도심에 있는 임대주택에 들어갈 수도 있고 집을 지을 때는 최대 6000만원까지 낮은 금리로 빌려줍니다.

피해를 본 농민들에게는 볍씨와 농기구도 무료로 공급해 주기로 했습니다.

이밖에 병원비를 면제 또는 깎아주고 연금과 전기, 가스요금 납부일도 최대 1년간 미뤄줄 계획입니다.

피해 규모는 계속 늘고 있습니다.

우선 사망자가 1명 더 늘어 2명이 됐습니다.

산불이 난 4일 고성에서 숨진 70대 여성으로 당초 사망자로 집계됐다 다음날 빠졌던 희생자입니다.

이재민은 어제보다 150명 늘었고 시설피해도 1000곳 넘게 추가됐습니다.

하지만 지자체가 산정하는 피해금액이 실제에 못 미친다는 불만도 커지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