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시아나 여객기 공항 착륙 뒤 앞바퀴 '펑'…무더기 결항

입력 2019-04-09 20: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9일) 오전 광주공항에 착륙한 여객기의 타이어가 터지는 사고가 났습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항공편이 결항되거나 대체 운항됐습니다.

정진명 기자입니다.

[기자]

아시아나 여객기 1대가 활주로에 멈춰 서 있습니다.

앞 바퀴 타이어 2개 중 하나는 아예 떨어져 나갔고 다른 하나도 뒤틀려 있습니다.

오늘 오전 10시 반쯤, 김포를 출발해 광주에 도착한 아시아나 여객기의 타이어가 터졌습니다.

탑승객들은 공포에 떨었습니다.

[윤상일/서울 갈현동 : 많이 흔들려서 거기 탑승하신 분들이 전부 다 놀라시면서 앞에 의자를 잡으면서…]

승객 111명이 타고 있었지만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습니다.

이 사고로 광주공항 활주로가 폐쇄되면서 항공편 29편이 결항되거나 대체운항됐습니다.

승객 일부가 무안공항으로 이동하는 등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김영민/전북 전주시 평화동 : 불편하고요 굉장히. 또 거기 가서도 정시 출발할지도 모르고 약속은 다 되어 있는데…]

아시아나항공 측은 여객기 타이어가 전투기 착륙장치에 걸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공군측은 사고가 군 장비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밝혀, 국토부가 조사관을 파견해 정확한 원인을 찾고 있습니다.

이번 사고는 제주공항에도 영향을 줬습니다.

강풍으로 항공편 수십여편이 결항된 가운데, 제주에서 광주를 오가는 24편이 추가로 결항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