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MB 영포빌딩서 찾은 '경찰 불법사찰'…박 정부도 불법 정황

입력 2019-04-09 20:59 수정 2019-04-09 21: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기무사 뿐만 아니라 경찰도 불법적으로 '정보 활동'을 벌인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시기는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정부를 걸친 기간입니다. 서초동의 '영포 빌딩'에서 발견된 수상한 문건이 단서가 됐습니다. 검찰이 오늘(9일) 경찰청 정보국을 압수수색했습니다. 특히 검찰은 당시 경찰청에서 정보 업무를 담당한 '현직 경찰 고위 간부'를 소환해서 조사한 것으로 JTBC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먼저 여성국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서초동의 영포 빌딩을 압수수색하자 수천 건의 문건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지난해 1월 이명박 전 대통령을 수사하다 수상한 문서들을 찾은 것입니다.

과거 경찰이 종교계와 시민사회단체 등을 사찰한 뒤 청와대에 보고한 정황이 담겼습니다.

검찰은 이같은 불법 정보 활동이 박근혜 정부로 이어진 정황을 파악했습니다.

검찰은 당시 상황을 잘 아는 현직 경찰 간부 이모 경무관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불법 사찰 정황과 청와대에 보고한 과정을 자세히 알고 있는 인물입니다.

동시에 검찰은 경찰청 정보국을 세 번째로 압수수색했습니다.

특히 앞선 두 차례 압수수색이 이명박 정부 당시를 겨냥했다면, 오늘 압수수색은 박근혜 정부 시절에 무게가 실렸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현직 경찰 간부인 정모 치안감도 소환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