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겨울 난방비 0원' 2만 7000가구…"이웃은 난방비 폭탄"

입력 2019-04-09 10:12

일부러 계량기 고장 낸 집도…방치 가구도 상당수 추정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일부러 계량기 고장 낸 집도…방치 가구도 상당수 추정


[앵커]

단지별로 가격이 매겨지는 난방비 한편에서는 이른바 난방비 폭탄을 맞은 곳도 있고, 한편에서는 한 푼도 내지 않은 곳도 있습니다. 지난 겨울 2만 7천 가구가 계량기가 고장났다는 이유로 난방비를 내지 않았는데요. 일부러 고장을 낸 곳도 있고, 고장이 난 것을 알면서도 방치한 경우도 많았을 것이란 지적입니다.

전다빈 기자입니다.

[기자]

2200여 가구가 사는 서울 양천구의 아파트 단지입니다.

이 중 60%가 넘는 1384가구가 지난해 12월과 올해 1월 난방비를 내지 않았습니다.

계량기가 고장났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이 아파트는 외부에 있는 계량기로 난방사용량을 재서 요금을 내는데, 이렇게 전원이 꺼진 계량기를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나머지 40% 가구는 난방비 폭탄을 맞았습니다.

난방비는 단지별로 부과되기 때문입니다.

[아파트 주민 : 10만원 정도 나왔으면 올해 같은 경우 25만원 정도. 굉장히 놀랬죠. 본인들은 난방비 안 내면서 이웃에 전가한다는 것 기분이 안 좋죠.]

지난 겨울 전국 아파트 단지에서 '계량기 고장'을 이유로 난방비를 내지 않은 가구는 모두 2만 7000곳에 달했습니다.

14가구는 계량기를 일부러 고장냈다가 적발됐습니다.

고장이 난 것을 알면서도 방치한 가구도 상당수일 것으로 추정됩니다.

재발을 막으려면 아파트 관리사무소에도 적극적으로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송주열/아파트비리척결운동본부 대표 : 지속해서 문제를 일으키면 위탁관리 업체를 영업정지 6개월을 시킨다거나 관리소장 자격정지 6개월을 시킨다거나 강력한 처벌법이 생겨야 (합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