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특별재난지역 검토"…대피소 찾아 이재민 위로

입력 2019-04-05 20: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유례없는 산불에 정부의 움직임도 긴박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설치됐고 전국의 소방차가 동원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5일) 화재 진압 현장을 둘러보고 이재민들을 위로했습니다.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행정안전부는 오늘 0시를 기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했습니다.

거센 바람에 산불이 어떻게 번질지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이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관계부처에 총력 대응하라고 긴급 지시한 뒤 0시 20분 위기관리센터를 찾아 인명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선제적으로 대응하라고 주문했습니다.

밤사이, 어디로 번질 지 모를 산불을 막기 위해 전국의 소방차들이 강원도로 향했습니다. 

소방 헬기들은 날이 밝자마자 산불 진화에 투입됐습니다.

큰 불길이 거의 잡힌 오늘 오후 문 대통령은 현장 대피소를 찾아 이재민들을 위로했습니다.

[함상애/강원 고성군 토성면 : 몽땅 탔어요. (오늘) 아침에 나가보니까는 재야, 다.]

[그것만 해도 가슴이 아프지만 그런 와중에 다들 무사하게 피신하셔서 저는 우선 그게 고맙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강원도 산불 피해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