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고성·속초 산불 잔불 정리 중…대피 주민 대부분 귀가

입력 2019-04-05 17: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젯밤(4일)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난 산불로 강원 일대에 국가재난사태가 선포됐습니다. 구체적으로는 고성, 속초, 강릉, 동해, 인제 지역이고요. 범정부 차원의 긴급 지원이 이뤄집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오늘 긴급 회의를 주재하고 "가용한 모든 인력을 투입해서 마지막까지 총력을 기울여라"고 주문했습니다. 조금 전 재난 지역에 직접 도착했다는 속보도 들어와있습니다. JTBC도 어젯밤 내내 특보를 편성해 방송했는데 그나마 다행인 것은 아침부터 큰 불길은 조금씩 잡히고 있다는 건데, 하지만 날씨가 건조하고 언제 다시 강풍이 불지 알 수 없기 때문에 끝까지 긴장을 늦춰서는 안됩니다.

본격적인 얘기를 이어가기 전에 산불 피해가 심각한 지역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를 연결해 현재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강원도 고성과 속초는 오전에 큰 불이 잡혔고 강릉과 동해는 불이 아직 완전히 잡히지는 않았다고 합니다. 우선 속초는 잔불 정리가 한창일 텐데요. 현장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문상혁 기자, 가장 먼저, 또 가장 큰 피해를 입은 곳이 고성과 속초였는데 지금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저는 지금 강원도 속초시 속초고등학교 인근의 한 주택가에 나와있습니다.

이 곳은 산등성이를 타고 내려온 불길로 집이 새까맣게 타버렸습니다. 

이와 비슷한, 참혹한 현장이 고성과 속초 지역 곳곳에서 보이고 있는데요, 

어제 저녁 7시 10분쯤, 강원도 고성에서 시작된 불은 2시간 만에 속초 시내를 뒤덮었습니다.

초속 26m가 넘는 바람을 타고 불이 이 곳 속초고등학교 근처로 번지기 시작했고 속초의료원 인근 야산까지 이어져 한밤 중에 환자들이 병실을 뛰쳐나와야 했습니다.

한때는 속초 한화리조트 본관까지 불이 들어와 일부 투숙객들이 모두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고성과 속초지역에서만 산림 250ha가 타고 사망자 1명과 부상자 11명이 나왔습니다.

[앵커]

이재민들도 많이 계실 텐데, 현재 대피소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고성군과 속초시는 어젯밤 재난문자를 보내 주민들에게 대피령을 내렸습니다.

그래서 어젯밤 고성과 속초 주민 총 3700여 명이 대피소로 몸을 피했습니다.

현재 큰 불이 잡히고 어제보다 바람이 잦아들면서 대부분 주민들은 집으로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불길은 이미 오전에 정리가 다 됐다고 들었는데, 그럼 지금 어떤 작업이 진행 중입니까?

[기자]

네, 동이 트자마자 헬기가 투입되면서 이곳 고성과 속초 지역의 큰 불은 잡혔습니다.

산림청은 오후 2시 기준으로 강원도 고성·속초 지역의 산불이 모두 진화됐다고 밝혔습니다.

지금 현장에 투입된 소방헬기가 물을 뿌리고 있는데, 오늘 저녁 7시쯤엔 잔불 정리가 끝날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 고성과 속초에 있는 49개의 유치원과 초중고, 특수학교는 모두 휴업에 들어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