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고성·속초 산불 진화율 100%"…당국, 잔불 정리 총력

입력 2019-04-05 14:19 수정 2019-04-05 15:58

속초시민 1500여 명 대피…불길 잡혀 모두 귀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속초시민 1500여 명 대피…불길 잡혀 모두 귀가


[앵커]

어제(3일) 강원도 고성과 속초, 강릉과 동해에 번진 불이 조금씩 잡히고 있습니다. 속초는 오늘 오전 진화 작업이 마무리돼, 잔불 정리에 들어가고 있다고 하는데요, 현장에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문상혁 기자, 가장 먼저 또 가장 큰 피해를 입은 곳이 속초였는데 지금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저는 속초의 영랑호에 나와있습니다.

날이 밝으면서 곳곳에서 잿더미가 된 건물들의 모습이 보이고 있습니다.

이 곳 호수 주변 건물인데 화재로 까맣게 타, 형체를 알 수 없게 됐습니다.

어제 저녁 7시 10분쯤, 강원도 고성에서 시작된 불은 두 시간 만에 이 곳 속초 시내를 뒤덮었습니다.

초속 26m의 거센 바람이 불면서 속초고등학교 근처로 불이 번지기 시작했고 이어 속초 한화리조트 본관까지 들어와 일부 투숙객들이 모두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한때는 속초의료원 인근 야산까지 불이 붙어 한밤중에 환자들이 병실을 뛰쳐나와야 했습니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속초에서만 건물 155곳이 전소됐습니다.

[앵커]

이재민도 많을텐데, 현재 대피소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속초시는 어젯밤 재난문자를 보내 주민들에게 대피령을 내렸습니다.

그래서 어젯밤 속초 주민 1500여 명이 속초시 청소년수련관과 생활체육관 등에 몸을 피했습니다.

현재 큰 불이 잡히고 바람이 어제보다 잦아들면서 주민들이 집으로 돌아갔다고 속초시청은 밝혔습니다.

[앵커]

불길은 다 정리가 된 거죠?

[기자]

네, 이른 아침부터 헬기가 투입되면서부터 이곳 속초, 고성 지역의 큰 불은 잡혔습니다.

강원도 동해산불센터는 오전 11시 현재 고성과 속초 산불 진화율이 100%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 진화율은 큰 불을 기준으로 한 것이기 때문에 잔불까지 완전히 정리하려면 시간이 좀 더 걸릴 전망입니다.

강원도 교육청은 오늘 속초 지역 초등학교 12곳을 포함해 25개 학교 전체에 휴교령을 내렸고, 고성지역에서도 18개 학교가 휴교에 들어갔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