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부산, 운봉산·남대산에서 잇따라 산불…현재 상황은?

입력 2019-04-05 14: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사흘 전 많은 피해를 남긴 부산 해운대 운봉산에서도 오늘(4일) 새벽 산불이 다시 났습니다. 또 부산 기장군 남대산에도 불이 났습니다. 부산에 취재기자 연결돼 있습니다.

배승주 기자, 남대산 불길은 어느정도 진화가 됐나요?

[기자]

저는 부산 남대산 화재 현장지휘소에 나와 있습니다.

불이 난 곳은 이곳에서 약 300m 떨어진 남대산 8부 능선입니다.

소방당국은 오늘 새벽 2시쯤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밤 사이 강한 바람을 타고 불은 순식간에 확산됐습니다.

하지만 해가 뜨자마자 헬기 10대가 집중 동원돼 공중에서 물을 뿌려 오전 9시쯤 큰불은 잡은 상태입니다.

현재는 의용소방대원과 기장구청 공무원 등 3천 명 가량이 잔불을 끄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산림 4ha 정도를 태운 것으로 집계되고 있습니다.

[앵커]

부산 해운대 운봉산 화재도 큰불은 잡혔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운봉산 불도 80% 가까이 진화됐습니다.

불길은 오늘 오전 0시 10분쯤 부산 해운대 운봉산 우송중학교 뒤편에서 치솟았는데요.

지난 2일 임야 20㏊를 태우고 18시간 만에 진화된 산불이 바로 그 자리에서 다시 발화됐습니다.

어제도 두 차례 다시 불이 불기도 했습니다.

소방당국은 화재현장에 강풍 때문에 완전히 꺼지지 않은 불씨가 계속 살아나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특히 운봉산의 경우 다른 곳과 비교해 활엽수가 많은 곳입니다.

현장에 나간 소방대원들은 낙엽이 성인 무릎 이상으로 쌓여 있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결국 불씨가 낙엽이나 땅 밑에 숨어 있다 강한 바람에 다시 불이 붙는 상황이 반복되고 있는 것입니다..

때문에 현재 580여 명이 직접 산에 올라가 낙엽을 일일이 뒤집어서 속에 남아 있는 잔불을 잡고 있는 중입니다.

소방당국은 일단 해가 지기 전까지 인력을 동원한 잔불 정리를 계속 이어갈 방침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