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영철 아웃? '김 위원장 지시' 대남-대미 협상팀 교체 작업

입력 2019-04-04 21:20 수정 2019-04-04 23:59

"최고인민회의 앞두고 회담 결렬 책임 물을 듯"
"최선희, 대미 협상 전면 등장 가능성"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최고인민회의 앞두고 회담 결렬 책임 물을 듯"
"최선희, 대미 협상 전면 등장 가능성"


[앵커]

그동안 북한이 미국을 상대로 협상할 때 막전이든 막후든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은 가장 핵심적인 주인공이었죠. 이제 그도 무대에서 내려설 것 같습니다. 북한이 대남, 대미 협상라인에 대한 교체 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JTBC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신진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이 김정은 위원장의 지시로 대남 대미 협상 라인 인사들에 대한 검열에 들어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 외교 소식통은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을 포함한 대남라인 인사들이 모두 대상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김 부위원장은 비핵화 관련 협상 중심에서 물러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습니다.

김 부위원장은 30년 이상 대남·대미 협상을 해왔고, 최근에는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카운터파트 역할을 맡았습니다.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두 차례 워싱턴을 방문해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되면서 북한 내부에서 책임을 묻는 절차가 시작됐다는 것입니다.

김 부위원장의 측근인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책략실장도 교체 대상으로 거론됩니다.

김 부위원장이 물러난다면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대미 협상의 중심에 설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김 위원장은 지난해 10월 이후 6개월 만에 삼지연군을 방문해, 조만간 중요한 결정을 내리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북한의 새로운 비핵화 협상 라인은 오는 11일 북한 최고인민회의를 전후로 윤곽을 드러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