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회 진입 시도' 연행된 민주노총 조합원 전원 석방

입력 2019-04-04 07:59 수정 2019-04-04 10:10

"증거인멸·도주 우려 적어"
환노위 전체회의 취소…또다시 투쟁 예고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증거인멸·도주 우려 적어"
환노위 전체회의 취소…또다시 투쟁 예고


[앵커]

'노동법 개정'을 막기 위해 어제(3일) 국회 진입을 시도하다가 연행됐던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과 조합원들이 전원 석방됐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대체로 혐의를 시인했고 증거를 없애거나 도주할 우려가 적어 불구속 수사하기로 했습니다.

서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들어가자! 들어가자!]

노동법 개정을 막기 위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진입을 시도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과 조합원들, 경찰은 건조물 침입 등의 혐의로 입건된 김 위원장을 비롯한 조합원 25명을 어젯밤 전원 석방했습니다.

이들이 대체로 혐의를 시인하고 있고 증거를 없애거나 도주할 우려가 적다고 판단했습니다.

앞서 민주노총 조합원 500여 명은 어제 오전부터 탄력근로제 단위시간 확대 반대를 외치며 집회를 벌였습니다.

충돌이 이어졌고 부상자도 나왔습니다.

경찰이 위원장과 조합원들을 연행하자 민주노총은 "현직 위원장이 집회를 하다 연행된 건 처음"이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국회 환노위 고용노동소위는 쟁점법안을 나중에 논의하기로 하고 오후 5시쯤 해산했습니다.

전체회의도 취소됐습니다.

민주노총은 "노동법 개악 강행 처리는 연기됐지만, 4월 임시국회에서 밀어붙일 것이 자명하다"며 또다시 투쟁을 예고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