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제주 4·3' 71년 지났지만…여전히 고통받는 사람들

입력 2019-04-02 21:28 수정 2019-04-03 17: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내일(3일)이 4월 3일, 제주 4.3항쟁 71주년입니다. 오늘 국방부가 "어떤 형식으로든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습니다. 처음 있는 일입니다. 오늘 뉴스룸의 4·3은 또래보다 키가 두뼘이나 작을 수밖에 없었던 강양자 할머니의 얘기로 시작합니다.

최충일 기자입니다.

[기자]

낡은 사진 속 소녀는 친구들보다 키가 두 뼘이나 작습니다.

실종된 외할아버지를 찾으러 나간 할머니 등에 업혀있다 넘어져 허리를 다친 강양자 할머니입니다.

허리가 휜 채 70년을 살다 4·3특별법이 제정된 이후 후유장애인 인정 신청을 냈습니다.

하지만 증언해줄 이들이 모두 세상을 떠났고 기록도 남아있지 않아 퇴짜를 받았습니다.

[강양자/제주 용담동 : 제가 (4·3 때문이라는) 대답을 할 수가 없었어요. 그때까지도 그 재판장한테…]

79살 김낭규 할머니의 부친은 좌익세력으로 몰려 희생당했습니다.

나중에 4·3 평화공원에 위패를 모셨지만 2008년 철거당했습니다.

좌익세력은 솎아내야 한다는 분위기 속에서 기록에 이름이 남았다는 이유로 봉변을 당한 것입니다.

아버지 산소를 찾은 김 할머니는 억울함을 호소합니다.

[김낭규/제주 화북동 : 폭도 되려고 산에 오른 것이 아니고 여기서 숨을 데가 없고 숨겨주면 숨겨준 사람까지 다 죽여버리고…]

4·3 특별법이 제정된 이후 지금까지 7만 8000여 명이 희생자로 인정받았습니다.

하지만 두 할머니처럼 자신 혹은 가족의 명예회복을 거부 당한 1만 6000여 명은 여전히 개별적인 법정 투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