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JTBC, 감우성X김하늘 '바람이 분다'…"따뜻한 감성 멜로"

입력 2019-04-02 11:04 수정 2019-04-02 11:09

감우성X김하늘, 멜로 장인들의 특급 만남부터
대세배우 김성철X김가은, 연기고수 이준혁X윤지혜X박효주까지
첫 대본 리딩부터 차원이 달랐던 감성 케미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감우성X김하늘, 멜로 장인들의 특급 만남부터
대세배우 김성철X김가은, 연기고수 이준혁X윤지혜X박효주까지
첫 대본 리딩부터 차원이 달랐던 감성 케미

JTBC, 감우성X김하늘 '바람이 분다'…"따뜻한 감성 멜로"

품격이 다른 멜로를 선보일 '바람이 분다'가 새로운 감성 바람을 몰고 온다.

'으라차차 와이키키 2' 후속으로 오는 5월 27일 첫 방송 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연출 정정화, 극본 황주하, 제작 드라마하우스·소금빛미디어)가 멜로 장인들의 특급 만남으로 설렘과 기대를 뜨겁게 달군 첫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바람이 분다'는 이별 후에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내는 로맨스를 그린다. '연애시대', '키스 먼저 할까요?' 등 지금까지 회자되는 멜로 수작들을 남겨온 감우성과 설렘을 유발하는 '로코'부터 가슴을 두드리는 짙은 '멜로'까지 사랑의 여러 얼굴을 자신만의 색으로 그려온 김하늘의 만남이 깊이가 다른 멜로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여기에 '슬기로운 감빵생활'과 '투 제니'로 호평을 이끌어낸 김성철, '눈이 부시게'에서 맹활약하며 대세 배우로 급부상한 김가은부터 이준혁, 윤지혜, 박효주까지 탄탄한 연기력과 개성을 갖춘 '믿보' 라인업을 완성해 드라마 팬들을 설레게 한다.

지난달 21일 진행된 대본 리딩에는 정정화 감독, 황주하 작가를 비롯해 감우성, 김하늘, 김성철, 김가은, 이준혁, 윤지혜, 박효주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첫 만남부터 캐릭터에 완벽하게 몰입한 배우들의 섬세한 연기는 가슴 깊은 곳을 파고들며 차원이 다른 멜로를 기대케 했다.

감우성은 탄탄대로였던 인생에 갑자기 드리운 시련 속에서 첫사랑이자 아내인 수진(김하늘 분)만은 지키고 싶은 남자 '권도훈'을 세밀하게 그려냈다. 한 여자와 두 번 사랑에 빠지는 도훈의 복잡한 내면을 세밀하게 짚어내는 감우성의 노련한 연기에 모두가 숨죽이며 몰입했다. 3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하는 김하늘의 열정도 뜨거웠다. 인생의 전부였던 도훈과의 결혼이 위기를 맞자 예상치 못한 선택을 하게 되는 '수진'을 변화무쌍하게 그려내며 '역시 김하늘'이라는 찬사를 이끌었다. 이별의 끝에 다시 사랑과 마주하는 수진으로 돌아온 김하늘의 연기 변신에도 이목이 집중됐다.

무엇보다 기대를 모았던 감우성과 김하늘의 멜로 케미는 명불허전이었다. 권태기 부부로 현실을 맛깔스럽게 살리며 웃음과 공감을 자아내다가도 금세 감정에 몰입해 깊이 있는 연기로 분위기를 압도했다. 대사 하나, 소소한 감정선까지 놓치지 않는 빈틈없는 호흡으로 밀도 높은 연기를 펼쳐나갔다. 감우성은 "길고도 짧은 여정이 시작됐다. 설레고 떨리기도 한다. 아직은 백지상태라 우리가 어떤 그림을 그려가게 될지 기대되고 궁금하다"는 소감으로 설렘을 드러냈고, 김하늘은 "대본 리딩 내내 따뜻한 드라마이면서 흥미롭고 재미있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며 애정 어린 소감을 전했다.

감우성과 김하늘의 독보적 감성 케미 사이에 연기력 만렙 배우들의 존재감도 '꿀잼'을 보장한다. 재치 있는 입담부터 날카로운 카리스마까지 장착한 영화제작사 안픽스(Anfix)미디어 대표 '브라이언 정'으로 완벽 빙의한 김성철과 초긍정 마인드를 가진 특수 분장계의 금손 '손예림' 역의 김가은은 첫 만남이 무색할 정도로 통통 튀는 시너지로 유쾌함을 불어넣었다. 능청스럽게 캐릭터의 맛을 살리는 김성철과 극중 '성철 바라기' 김가은의 발랄함이 유쾌한 시너지로 시종일관 웃음을 선사했다. 김성철은 "존경하고 좋아하는 배우들과 함께해 설렌다. 대본 리딩을 하고 나니 촬영이 더 기다려진다. 브라이언정을 잘 그려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남다른 각오를 전했고, 김가은 역시 "팬이었고 존경했던 배우들과 함께해 설렜고, 첫 만남부터 호흡이 너무 좋아 벌써부터 기대가 된다"며 기대를 높였다.

여기에 연기력에 있어서는 이견이 없는 이준혁, 윤지혜, 박효주가 등장하는 장면마다 확실한 재미를 보장하는 신스틸러의 면모로 존재감을 발산했다. 도훈과 어린 시절부터 친구이자 일식집 사장인 '최항서'역의 이준혁은 특유의 능청 연기로 유쾌한 웃음을 만들어냈다. 부모보다 도훈을 잘 알고 있을 그의 '인생 목격자'인 만큼 감우성과의 절친 케미도 기대를 더했다. 이준혁은 "봄과 함께 '바람이 분다'가 찾아온다. 따뜻하고 사랑스러운 드라마이니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믿고 보는 드라마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는 남다른 각오를 밝힌 윤지혜는 츤데레 면모로 손님들을 단골로 만드는 재주가 있는 마성의 일식 전문 셰프 '백수아'로 분해 시크한 매력을 발산했다. 수진의 절친이자 진정한 욜로족(YOLO) '조미경'으로 분한 박효주는 특유의 맛깔스러운 연기와 러블리한 매력으로 극에 생기 넘치는 활력을 덧입혔다. 박효주는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여 살아있는 대사들을 같이 읽으니 설렘이 더 커지는 것 같다. 좋은 에너지를 받은 첫날이었다"고 전해 기대 심리를 더욱 자극했다.

'바람이 분다' 제작진은 "더할 나위 없는 완벽한 캐스팅이다. 설명이 필요 없는 연기력과 시너지를 확인한 대본 리딩 현장이었다"며 "세밀한 부분도 놓치지 않는 배우들의 디테일 다른 감성 연기가 가슴을 두드리는 깊고 따뜻한 멜로를 선사할 것"이라고 설명하며 기대감을 자극했다.

한편 '바람이 분다'는 '으라차차 와이키키 2' 후속으로 오는 5월 27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 드라마 하우스, 소금빛미디어)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