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포항 시민단체 "지열발전 책임자 처벌을"…살인죄 등 고소

입력 2019-03-29 21:08 수정 2019-03-29 22: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이 지열발전소 때문이었다는 조사 결과가 최근 나왔죠. 관련자들을 처벌할지 여부가 결국 검찰에서 가려지게 됐습니다. 포항의 시민단체는 오늘(29일) 지열발전소 관계자 등을 처벌해달라며 무더기로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강현석 기자입니다.

[기자]

'지열발전을 위해 땅을 파고 물을 넣는 과정에서 작은 지진들을 잇달아 촉발했다.'

지난 1년 동안의 정밀 조사 끝에 정부조사연구단이 포항 지진에 대해 내린 결론입니다.

지진에 대한 형사 책임이 결국 검찰에서 가려지게 됐습니다.

포항 지진과 관련한 범시민대책본부는 책임자를 처벌해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지열발전을 주도한 넥스지오와 자회사 대표 등을 조사해 달라고 한 것입니다.

시민 단체는 이들이 물을 주입하면서 작은 지진이 생겼다는 것을 알면서도 작업을 이어갔다고 했습니다.

미필적 고의에 따른 살인죄와 상해죄에 해당한다는 것입니다.

또 담당 공무원들이 지열발전소 아래 있는 활성 단층을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다며 조사해달라고 했습니다.

앞서 대책본부는 지진 피해자들 1300여 명을 모아 정부 등을 상대로 피해액을 보상해달라는 소송도 제기한 바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