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학의 출국금지 여부' 불법 조회 정황…내부 조력자?

입력 2019-03-29 08:00 수정 2019-03-29 08: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공항에서 해외로 가는 비행기를 타려다가 긴급 출국금지로 그렇게 하지 못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여행을 가려했다고 말했었습니다. 그런데 법무부 소속 법무관이 김 전 차관의 출국금지 여부를 불법으로 조회한 것으로 확인이 되면서 도피 의혹 커지고 있는데요, 감찰에 들어간 법무부는 누구의 지시가 있었는지, 조력자가 있었는지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강버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법무부에서 일하는 법무관 2명이 김학의 전 차관의 출국 시도 전, 출국이 금지됐는지 몰래 조회해 감찰을 받고 있습니다.

JTBC 취재 결과, 지난주 화요일 처음 조회가 이뤄졌습니다.

A법무관이 시스템에 접속해 '김학의'라는 이름을 검색한 것입니다.

이어 김 전 차관이 출국을 시도하던 날에는 B법무관이 다시 출국 금지 여부를 확인했습니다.

법무부는 김 전 차관에 대해 긴급 출국 금지를 한 뒤, 시스템 기록을 점검하다 이같은 불법 조회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두 법무관은 감찰 조사에서 아직 별다른 말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김 전 차관은 언론 인터뷰에서 "출국이 금지됐는지 미리 확인하고 공항에 나갔다"고 밝혔습니다.

본인이 출입국관리사무소를 찾아 문의하면 출금 여부를 알 수 있는데, 김 전 차관은 공식 확인 절차를 밟은 적이 없습니다.

이에 따라 법무부는 누가 법무관들에게 조회를 부탁했는지, 김 전 차관에게 정보를 전달한 다른 조력자가 있는지 등을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연루자들에 대해서는 개인 정보 유출과 범인 도피 등 혐의로 고발하는 방안도 검토할 예정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지원)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