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유총 설립 취소' 청문 절차…내달 중순쯤 최종 결정

입력 2019-03-29 08:34 수정 2019-03-29 09:59

'영어유치원'으로 업종 변경 후 유치원비 올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영어유치원'으로 업종 변경 후 유치원비 올려


[앵커]

이달 초에 또 한참 논란이 됐었습니다, 사립유치원들의 개학 연기 투쟁. 그래서 서울시교육청이 한유총 설립허가 취소 절차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한유총 측의 의견을 듣는 청문회가 어제(28일) 있었습니다. 다음 달 초에 두 번째 청문회가 또 열리면, 다음 달 중순쯤 최종 결정이 날 것으로 보입니다.

조소희 기자입니다.

[기자]

새로 선출된 한유총 이사장이 교육청을 찾았습니다.

신임인사가 아니라 청문절차에 참석하기 위해서입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달 초 한유총이 개학연기투쟁에 나서자 법인설립 승인을 취소한 바 있습니다.

어제부터는 이 결정이 타당한지를 따지는 청문절차를 진행했습니다.

한유총 측은 집단 폐원이나 휴원이 아닌 개학 연기는 유치원이 선택할 수 있는 고유 권한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청문장 밖에서는 시민단체 회원들이 모여 교육청 결정을 지지하는 집회를 열었습니다.

[조민지/민변 아동위원회 변호사 : 영유아들의 교육받을 기회를 원천적으로 차단한 거고요.]

교육청의 강경 입장에도 불구하고 올들어 폐원한 유치원이 서울에서만 37곳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중에는 어학원 형태의 영어유치원으로 전환한 곳도 너댓 곳에 이릅니다.

유치원 문을 닫으려면 학부모 동의가 필요한데 전환을 선택하면 좀 더 쉽게 동의를 얻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대신 정부가 보조하는 누리과정 지원금도 끊깁니다.

학생 1인당 15만 원에서 20만 원을 원비로 더 내야하지만 옮길 데가 마땅치 않은 학부모들은 울며 겨자먹기로 동의해주고 있는 실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