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황교안, '김학의 CD' 주장에 "택도 없는 소리"…강력 부인

입력 2019-03-27 20:46 수정 2019-03-28 00: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영선 후보자의 얘기를 그대로 옮겨놓자면 그 앞에서 CD를 꺼내놨다, 이런 얘기고 그 CD를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이 봤다는 얘기는 하지 않은 것으로 지금 발언은 나오고 있는데. 오늘 청문회에서 이 발언이 나온 이후에 최초 보도로 봤다는 식으로 얘기가 좀 나와서 약간의 혼선이 있었을 수도 있습니다. 이 얘기는 말씀드린대로 조금 이따가 국회 연결해서 자세히 듣도록 하고요. 아무튼 박영선 장관 후보자의 발언에 대해서 최초 보도를 들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첫 반응은 자신은 그런 동영상을 본 적이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황교안 대표가 자신과 김학의 전 차관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는 것을 잘 기억할 것이라는 박영선 후보자의 주장에 대해서는 그런 사실이 정확히 기억이 나지는 않는다, 이렇게 말을 했습니다. 
 
허진 기자입니다.

[기자]

취재진 앞에 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관련 질문이 나오자 곧바로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나한테? 택(턱)도 없는 소리. 에이, 무슨 소리 하고 있어. 그런 CD 본 일이 없어요. 김학의 차관에 대해서는 그 당시 들어보니 문제가 없다, 난 거기까지 들었어요.]

취재진의 거듭된 질문에도 돌아오는 답은 같았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CD를 봤다든지, 법사위원장실에서. 그런 자리도 아니고, 그런 일도 없어요. (김학의 사건에) 난 연루된 게 없어요. 검찰에서 판단한 것이고, 내가 개입한 바가 전혀 없습니다.]

김 전 차관 임명 뒤에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는 입장도 거듭 밝혔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그전에 검증을 해보니까 '문제가 없더라', 나는 그렇게 들었어요. 임명 직후에 그런 얘기가 나오더라고요. 본인에게 물어보니까 '그런 일이 없다'고 그러고.]

그러면서도 박영선 당시 국회 법사위원장과 김 전 차관 관련 대화를 나눴는지에 대해서는 정확히 기억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언제 그런 얘기 있었는지는 모르겠어요. 그런 부분 명확하게 기억나진 않아요. (장관 임명된 뒤 차관 임명) 그사이에 (대화가) 있었는지 내 기억이 없어요.]

황 대표는 박영선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자신에 관한 내용이 거론된 데 대해서는 불쾌감을 표시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