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양호, 대한항공 연임 실패…주주가 끌어내린 첫 총수로

입력 2019-03-27 20:14 수정 2019-03-27 22:54

국민연금·외국 기관투자가들이 반대 주도해
시민단체, 소액주주 위임장 받아 반대운동
20년 만에 대한항공 대표이사에서 물러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민연금·외국 기관투자가들이 반대 주도해
시민단체, 소액주주 위임장 받아 반대운동
20년 만에 대한항공 대표이사에서 물러나


[앵커]

이것이 오늘(27일)의 큰 뉴스였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20년 동안 유지했던 대한항공 대표이사 자리를 오늘 잃었습니다. 주주총회에서 3분의 2 이상의 찬성을 받아야 했는데, 치열한 표 대결 끝에 불과 2.6%P가 모자라서 물러나게 된 것입니다. 주주들의 손에 재벌 총수가 대표이사 자리에서 내려온 첫 번째 사례가 되겠습니다. 잇따른 갑질과 범죄 의혹에 여론이 악화된 상황에서 2대 주주인 국민연금이 반대 입장을 정하고 나선 것이 결정적이었습니다. 다른 대기업들에 주는 경고의 의미도 커 보입니다. 그렇다고 조 회장이 경영권을 완전히 잃은 것이 아닙니다. '대표이사' 글자는 뗐지만, 그의 직함은 여전히 '회장'입니다.

박영우 기자입니다.

[기자]

[조양호 사내이사의 중임은 부결되고 박남규 후보는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되었음을 선포합니다.]

조양호 회장의 이사 연임 안건에는 주총에 참석한 주주 64.1%가 찬성했고, 35.9%는 반대표를 던졌습니다.

이사 선임에 필요한 기준 66.7%를 간발의 차이로 채우지 못한 것입니다.

반대를 주도한 것은 국민연금과 외국인 투자가입니다.

지분 11.6%를 가진 국민연금은 내부 격론 끝에 어제 저녁 반대표를 던지기도 했습니다.

캐나다 연금, 플로리다 연금 등 주요 외국인 주주도 일찌감치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해외 투자자의 결정에 큰 영향을 주는 ISS 등 의결권 자문사들이 반대하라고 권고하면서입니다.

외국인은 대한항공 지분 24%를 갖고 있는데 이 중 상당수가 반대한 것으로 추산됩니다.

참여연대, 민변 등 시민단체들도 소액주주들의 표를 모아 가세했습니다.

이사 연임이 좌절되면서 조양호 회장은 핵심 계열사인 대한항공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게 됐습니다.

1999년 대한항공 최고경영자 자리에 오른 지 20년만입니다.

조 회장은 주주들의 손에 물러난 첫 재벌 총수로도 기록되게 됐습니다.

예상치 못한 결과에 회사 측은 당혹하는 분위기입니다.

다만 조 회장이 이사직은 잃었지만, 경영권을 박탈당한 것은 아니라고 밝혀 계속 경영에 관여할 여지를 남겨뒀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성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