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다스 소송비 대납" 이학수 불리한 증언에…MB '욕설'

입력 2019-03-27 21:04 수정 2019-03-27 22:50

"MB 측서 대납 요청…이건희 회장에 보고 뒤 진행"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MB 측서 대납 요청…이건희 회장에 보고 뒤 진행"


[앵커]

"이건희 회장에게 보고를 하고, 이명박 전 대통령을 위해 다스 소송비를 대신 내줬다", 이학수 전 삼성 부회장이 오늘(27일) 이 전 대통령 재판에 증인으로 전격 출석해서 이같은 불리한 증언을 했습니다. 이것을 들은 이 전 대통령이 욕설을 했다고 검찰이 지적했고 재판부가 주의를 주기도 했습니다.

한민용 기자입니다.

[기자]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예상을 깨고, 이명박 전 대통령 재판에 증인으로 나왔습니다.

작심한 듯 불리한 증언을 쏟아냈습니다.

먼저 2007년 다스의 미국 소송을 맡은 로펌 변호사가 찾아왔다고 합니다.

이명박 당시 대통령 후보를 위해 비용이 들어가니 삼성이 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는 것입니다.

이후 이건희 회장에게 보고를 하고, 약 68억 원의 소송비를 대신 냈다고 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 변호인은 이건희 회장에게 보고할 만한 액수가 아니지 않느냐고 했습니다.

하지만 이학수 전 부회장은 대통령 후보가 요청한 사안이라 보고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허락을 받고 돈을 건넸다는 것입니다.

이 전 대통령이 사용하는 것이라 따지지 않고 줬다고 보면 되느냐는 검찰 질문에도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특히 도와주면 여러모로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했다고도 말했습니다.

이처럼 불리한 증언을 듣던 이 전 대통령이 욕설을 했다고 검찰이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재판장 역시 '증언을 듣기 싫을 수도 있겠지만 재판을 방해해서는 안 된다"며 경고를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석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