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간인 사찰 핵심인물 체포 늦춰"…검찰 수뇌부가 막았나

입력 2019-03-27 21:13 수정 2019-03-27 22: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명박 정부 국무총리실의 '민간인 사찰' 건에 대한 검찰 수사는 앞서 말씀드린 USB 문제뿐만이 아니라 석연찮은 구석이 한 두 가지가 아닙니다. 특히 핵심 인물인 국무총리실 과장에 대한 체포가 늦어져서 수사가 어려워졌다는 지적이 있습니다. 당시의 수사팀은 이른바 '검찰 윗선'이 체포 시점을 총선 이후로 미루려 했다고 과거사 진상조사단에 증언했습니다.

강버들 기자입니다.

[기자]

2012년 3월 장진수 전 주무관의 폭로로 이명박 정부 '민간인 사찰'에 대한 두 번째 검찰 수사가 시작됐습니다.

[장진수/전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 (2013년 3월 20일) : 진실이 밝혀져야 하기 때문에 말씀드렸습니다.]

진경락 공직윤리지원관실 기획총괄과장이 사찰 관련 문건이 담긴 노트북을 가져간 것도 이때 알려졌습니다.

이 노트북은 민간인 사찰의 범위와 내용, 청와대에 대한 비밀 보고 라인 등을 파악할 수 있는 '판도라의 상자'로 불렸습니다.

하지만 검찰이 소환 통보에 불응하던 진 전 과장에 대한 체포 영장을 청구한 것은 폭로 이후 보름이 지난 4월 11일, 19대 총선 날이었습니다.

당시 수사팀 관계자들은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에 '빨리 체포하려 했지만 지휘부가 계속 늦췄다'고 말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체포를 미루는 과정에 수사 검사가 반발해 사직하겠다고 하자 검찰 수뇌부가 나서 설득에 나섰던 정황도 드러났습니다.
 
검찰 과거사 위원회는 청와대 압력이 있었는지 밝히려고 했습니다.

하지만 당시 권재진 법무부 장관, 최교일 중앙지검장이 조사에 응하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