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실내 공기 정화에 효과"…'미세먼지 잡는' 식물은?

입력 2019-03-27 08:50 수정 2019-03-27 11: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 미세먼지 때문에 바깥 뿐 아니라 안의 공기도 그만큼 좋지 않다고 하니 속수무책이기도 하죠. 미세먼지를 빨아들이는 효과가 뛰어난 식물들이 있습니다.

정진명 기자입니다.

[기자]

사막에서 가져온 모래로 먼지를 일으킵니다.

여기서 초미세먼지만 모아 1㎥ 남짓한 밀폐 공간에 불어넣습니다.

한쪽엔 식물이 있고 다른 쪽은 비어 있습니다.

실험 장치를 작동하자 먼지의 흐름이 나타납니다.

4시간이 지난 뒤 양쪽 공간을 비교해봤습니다.

식물이 있는 쪽의 초미세먼지가 비어있는 쪽보다 70㎍ 가까이 더 줄었습니다.

특히 5가지 식물의 효과가 뛰어났습니다.

파키라는 절반 이상 줄었고, 백량금과 멕시코 소철은 절반에 조금 못미쳤습니다.

박쥐란과 율마도 감소 효과가 우수했습니다.

이 식물들의 흡착과 흡수 효과 때문입니다.

잎 표면의 왁스층에 초미세먼지가 달라붙게 하거나 광합성을 하면서 잎 뒷면 기공으로 빨아들이는 겁니다.

연구진은 20㎡ 면적의 거실에 잎 넓이가 1㎡량 되는 화분 3~4개만 둬도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광진/농촌진흥청 연구관 : 나쁨 단계인데 식물을 통해서 저감된 양이 좋음 단계까지 내려가는 정도입니다.]

이번에 확인된 식물 외에 이미 5가지 식물이 미세먼지를 줄이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검증돼 있습니다.

스킨답서스나 수염틸란드시아, 산호수, 아이비, 관음죽 등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