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학의 의혹 맞을 수도" 내정 전 보고…박 청와대, 묵살했나

입력 2019-03-26 20:45 수정 2019-03-26 22: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청와대가 김학의 전 차관을 내정하기 정확히 8일 전에, 경찰이 성범죄 의혹이 사실일 가능성이 크다고 청와대에 보고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말대로라면 당시 청와대가 보고를 묵살하고 임명을 강행했다는 얘기가 됩니다.

먼저 유선의 기자의 취재 내용을 보시고, 김 전 차관 취임 당일에 갑자기 경질돼서 또 다른 의혹을 낳았던 김기용 전 경찰청장 인터뷰 내용을 집중적으로 전해드리겠습니다.

[기자]

박근혜 정부는 출범 2주 만인 2013년 3월 13일 김학의 당시 대전고검장을 법무부 차관에 내정했습니다.

당시 사정당국 관계자는 "경찰이 김 전 차관 내정 8일 전인 3월 5일, 청와대에 '성접대 의혹'이란 것을 처음 보고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성접대 정황이 담긴 동영상이 있고, 의혹이 사실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보고를 받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는 내사 착수 여부만 따져 물었다고 했습니다.

내사 착수 단계는 아니지만 관련 의혹을 확인하고 있고, '성접대 동영상'도 곧 확보할 수 있다고 거듭 답변했는데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도 했습니다.

이런 보고가 김 전 차관 임명 전에 수차례 올라갔다는 것이 사정당국 관계자의 주장입니다.

당시 민정수석이던 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곽상도/자유한국당 의원 (2013년 당시 민정수석) : 내사하는 데 대해서는 어떤 말도 한 바 없고, 허위보고한 부분에 대한 경위를 확인해주도록 얘기를 했습니다.]

당시 민정수석실 공직기강비서관이던 민주당 조응천 의원도 "김 전 차관 내정 전에 경찰로부터 성접대 의혹을 확인 중이라는 보고를 받은 기억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처럼 박근혜 정부 출범 당시 경찰과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진술이 엇갈리면서,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 조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김석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