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곽상도 반박한 김기용 "인사 실패 책임 경찰에?…비겁한 면피"

입력 2019-03-26 20:36 수정 2019-03-26 23:09

김기용 전 경찰청장이 털어놓는 그날…김학의와 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기용 전 경찰청장이 털어놓는 그날…김학의와 나


[앵커]

지금부터는 말씀드린 대로 김기용 전 경찰청장의 인터뷰 내용을 최대한 가감 없이 전해드리겠습니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취임하던 날. 그러니까 2013년 3월 15일에 김기용 전 경찰청장은 스스로 물러난 것으로 돼 있습니다. 사퇴 하루 이틀 전까지만 해도 김 청장의 임기는 보장될 것이라는 것이 당연한 예측이었습니다. 그러던 그가 임기를 절반도 채우지 못하고 갑자기 물러나면서 여러가지 추측이 나온 바 있습니다. 김 전 청장은 오늘(26일) JTBC와의 인터뷰에서 당시 사퇴 배경을 구체적으로 설명했습니다. 그는 또 "김학의 전 차관의 성범죄 의혹이 김 전 차관 임명 전 청와대에 수차례 보고가 올라갔다면서,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 관계자들이 인사 검증 실패의 책임을 경찰에게 묻는 것은 비겁하다"고 밝혔습니다.

강희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김기용 전 경찰청장은 김학의 전 차관 임명 전 이른바 '성범죄 의혹' 첩보가 청와대에 여러차례 전달됐다고 밝혔습니다.

[김기용/전 경찰청장 : 임명 전에 보고가 된 건 확실해요. 임명 하면서 경찰 보고나 국정원 정보나 취합해서 자기들이 판단해서 임명할 만하다고 생각해서 임명해놓고 문제가 더 커지니까 경찰에서 보고를 안 했니 했니 해서 그 책임을 결국 경찰에 떠넘기는 것은 비겁한 거죠. 임명 전에 '그런 동영상이 시중에 돌아다니고 있다, 그리고 그 동영상 내용의 인물이 김학의 차관으로 보인다' 이 정도는 당연히 보고가 됐을 거예요.]

이런 비위 정보를 알고도 김 전 차관을 임명한 것은 청와대의 판단이라는 것입니다.

[김기용/전 경찰청장 : (경찰은) 정보를 제공하는 거예요. 검증이라는 것은 이런 저런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고. 보고를 했는데 판단은 자기들이 해야 될 몫이에요. 이런 정보도 있는데 거기에 대해서 임명할지 안 할지는 자기들이 (판단을 해야죠.)]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당시 경찰이 김 전 차관의 내사, 혹은 수사에 대해 어떠한 말도 청와대에 하지 않았다"며 "허위보고 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 전 청장은 이부분에 대해서도 반박했습니다.

[김기용/전 경찰청장 : 동영상을 입수를 해서 내사에 착수하면 그런 거는 청와대 보고할 사안이 아니에요. 그건 어떻게 보면 청와대의 권한 밖의 일이에요. 수사를 하든지 말든지 그건 상관없어요. 경찰에서, 정보라인에서 사전에 '이런 동영상 있고 나오는 인물이 김학의로 추정된다' 이 정도 보고면 임명권자한테 경찰로서 충분히 검증에 관련된 정보를, 시중에 돌아다니는 정보를 입수해서 보고를 한 것이고.]

논점을 흐리면서 경찰에 책임을 떠넘긴다는 것입니다.

[김기용/전 경찰청장 : 경찰에서 정보라인을 통해서 검증을 할 때 김학의 차관 후보자가 이런 문제가 있다고 보고를 했으면 그걸로 경찰은 몫을 다 한 거예요. 수사 하는 라인에서 수사를 했냐 안 했냐 내사 중이냐 아니냐 그건 별개의 문제라고. 별개의 문제로 지금 논점을 흐리고 있는 거예요. 어떤 압력에 의해서 임명을 해놓고 더 큰 문제가 발생하니까 그걸 경찰에다가 책임을 떠넘겨가지고 경찰에 있는 수사라인을 문책을 하니 이렇게 언론에 나던데 그건 정말 비겁한 거죠. 경찰관들에게 책임을 뒤집어 씌우냐고요.]

(영상디자인 : 최수진)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