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포항지진 3개월 전 '새 실험'…시민 고통받는데 논문 제출

입력 2019-03-26 08:21 수정 2019-03-26 08: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포항지진은 근처 지열발전소가 촉발했다는 정부조사단 발표가 나오고 파장이 커지고 있는데요, 논란이 일만한 사실이 또 하나 있습니다. 이 지진이 있기 3개월 전에 국내 학자가 포함된 연구진이 새로운 물 주입법을 세계 최초로 이곳 지열발전소에서 실험을 했다는 것입니다. 게다가 실험결과를 성과라면서 국제학술지에 낸 시기가 지난해 6월입니다. 연관성을 파악하던 정부조사단의 조사가 한창이던 때였습니다.

윤두열 기자입니다.

[기자]

국제지구물리학저널에 실린 논문입니다.

물을 넣는 주기와 세기에 변화를 줘 발전 효율성을 높이고 지진가능성도 줄이겠다고 실험 목표를 소개합니다.

이 방식은 세계에서 처음으로 포항에서 진행했습니다.

실험을 진행한 것은 2017년 8월입니다.

실험을 위해 물을 넣자 미소지진이 52번 발생했다고 논문에 적혀 있습니다.

4월에 규모 3.1 지진이 일어나고 넉 달도 되지 않아 또 물을 넣은 것인데, 실험 석 달 뒤 본진이 발생했습니다.

이 실험이 직접 포항 본진을 유발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물주입이 지진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추가실험을 진행했다는 비난은 피하기 어렵습니다.

실험결과를 논문으로 만들어 국제학술지에 제출한 시기도 논란입니다. 

[양만재/포항지진정부조사단 자문위원 : 논문을 제출한 날짜가 2018년 6월과 7월입니다. 우리는 모든 고통을 받고 있을 때죠.]

특히 포항 지진과 지열발전의 연관성 논란에 대해 정부조사단의 조사가 한창 진행중이던 시점이었습니다. 

이 논문에는 국내 학자 5명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