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탑승구 앞 쓰레기 '난장판'…인천공항 보따리상에 몸살

입력 2019-03-26 09: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밀려드는 보따리상들 때문에 인천공항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 게 면세품 포장지 쓰레기도 그렇고, 특히 이들의 짐을 처리하느라고 항공기 출발이 늦어지는 문제도 그렇습니다. 그래서 항공사들이 탑승구에서 화물을 부치지 못하게 하고 있는데, 이렇게 되면 정말 이 서비스가 필요한 사람들이 피해를 보게 됩니다.

전다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천공항 탑승구 앞이 포장지 쓰레기로 가득합니다.

보따리상들이 면세품 포장지를 뜯어낸 자리입니다. 

포장을 벗긴 면세품은 탑승구에서 항공사 직원들에게 맡겨 화물칸에 싣습니다.

짐이 많다보니 운송비 등을 놓고 마찰도 빚어집니다.  

[항공사 직원 : 막무가내식 (보따리상) 승객들이 많이 있어요. 고함치면서 욕설도 하시고…본인 짐들을 다른 모르는 분들에게 (들고 가달라고) 부탁해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는 지난해 말 고육지책을 동원했습니다.

홍콩과 중국행 노선은 탑승구에서 화물을 맡길 수 없도록 한 겁니다.

하지만, 보따리상과의 실랑이에 지난 달에도 상하이로 가는 여객기가 24분 늦게 출발하는 등 문제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보따리상이 늘면서 베트남, 우즈베키스탄 노선 등도 혼란스럽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우즈베키스탄 보따리상 : 아 나 참! 말 똑바로 해요! 티켓값 주세요! 나 안 타요! XX 아예 안 타요!]

결국 아시아나는 다음 달부터 전 노선에서 탑승구 수하물 위탁 서비스를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무작정 중단할 경우 정작 서비스가 필요한 승객들이 이용할 수 없어 당국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