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응천 "당시 김학의 첩보, 곽상도에 보고…허태열까지 갔다"

입력 2019-03-25 20: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금 보신 것처럼 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정치공세일 뿐이라고 주장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당시 민정수석실 공직기강비서관이었던 민주당 조응천 의원은 "관련 첩보를 담은 보고서를 곽상도 의원에게 전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허태열 당시 비서실장에게도 보고가 됐다고 했습니다.

박소연 기자입니다.

[기자]

김학의 전 차관의 성접대 의혹 수사와 관련해 경찰 수사 라인에서 당시 박근혜 청와대가 수사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하고 있습니다.

당시 수사 실무 관계자는 JTBC와 통화에서 "김학의 차관 임명에 대해 여러 차례 청와대에 우려를 전달했지만, 오히려 수사 담당자들이 인사 조치를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 공직비서관으로 함께 청와대에 근무했던 민주당 조응천 의원은 "김 전 차관 성접대 관련 소문이 있고, 이것이 사실이라면 정권에 엄청난 부담이 된다"는 내용의 최종 검증 보고서를 보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조 의원은 이 보고서가 곽상도 당시 민정수석과 허태열 비서실장에게 보고가 됐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 작성 이후 대통령 쪽에서 조응천이 김학의를 무고한다는 반응까지 나왔다"는 것이 조 의원의 주장입니다.

조 의원의 주장대로라면 청와대가 김 전 차관의 성범죄 가능성을 인지하고도 차관 임명을 강행한 것입니다. 

김 전 차관 임명을 강행한 배후에 대한 규명 요구도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