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곽상도에 '직권남용'…박 청와대 '수사방해' 혐의도 수사

입력 2019-03-25 20: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당시 청와대가 진상 규명을 방해한 정황에 대해서도 본격적으로 수사가 진행됩니다. 특히 법무부 과거사위원회는 당시 곽상도 청와대 민정수석과 이중희 민정비서관의 실명까지 공개했습니다. 이들이 수사 중인 경찰을 질책했고, 직권을 남용한 혐의가 있어 수사로 밝혀야 한다는 겁니다.

강버들 기자입니다.

[기자]

2013년 3월18일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김학의 별장 성범죄' 사건에 대한 내사에 착수했습니다.

동영상의 존재가 알려진 지 나흘 만이었습니다.

내사는 곧 수사로 전환됐습니다.

과거사위원회는 당시 김 전 차관을 내사하던 경찰을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과 민정비서관이던 이중희 변호사가 질책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청 수사 지휘 라인을 부당하게 인사조치했다고도 했습니다.

또 문제의 성범죄 동영상을 조사하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청와대 행정관을 보내, 동영상과 감정 결과를 보여달라고 요구했다는 겁니다.

과거사 진상 조사단은 이와 관련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소속 공무원, 경찰 공무원 등의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이에 따라 위원회는 곽 의원과 이 변호사의 직권남용 혐의에 대해 검찰이 수사를 해달라고 권고했습니다.

일단 박근혜 청와대의 수사 방해 정황을 검찰에 넘긴 조사단은 김 전 차관의 임명 과정에 대한 의혹도 살필 예정입니다.

또 2013년, 2014년 검찰 수사팀과 지휘 라인을 상대로 부실 수사 의혹도 계속 조사할 계획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