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 "황교안, 수사 자청하라" vs 한국 "억지 끼워넣기"

입력 2019-03-25 20:28 수정 2019-03-25 23:45

정치권도 '김학의 공방' 가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치권도 '김학의 공방' 가열


[앵커]

김학의 전 차관 사건을 둘러싼 공방은 정치권에서도 거세지고 있습니다. 특히 당시 법무장관이었던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계속 입길에 오르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자청해서 수사를 받으라고 압박했고 황 대표는 자신을 억지로 끼워넣어 말 안되는 수사를 요구한다고 반발했습니다.

유선의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곽상도 의원을 동시에 몰아세웠습니다.

[박주민/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김학의 전 차관 사건) 당시 법무부 장관이던 황교안 대표 또 민정수석이던 곽상도 의원이 억울하다면 오히려 당시 누가, 왜 수사를 방해했는지 밝히는 데 스스로 앞장서야 할 것입니다.]

당 안에 '김학의 특별조사위원회'도 만들겠다고 했습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이쯤 되면 이번 사건을 '김학의 게이트'라고 불러야 할 것 같습니다. (황 대표가) 떳떳하다면 스스로 수사를 자청하는 것이 우선입니다.]

황 대표는 김 전 차관에게 문제가 있다면 조사가 필요하지만 민주당이 이 사건을 계기로 정치적 공세를 하고 있다고 받아쳤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거기(김학의 전 차관 사건)에 끼워넣기로 말도 안 되는 수사·조사 거론하는 건 잘못된 얘기입니다.]

곽상도 의원도 소셜미디어를 통해 '의혹 뿐인 정치공세'라고 주장하면서, 이번 사건이 민주당을 겨누게 될거라고 경고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김학의 특검을 할테니 드루킹 특검도 다시 하고 다른 의혹들까지 전부 다 특검을 하자고 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김학의 특검 합시다. 우리가 그 대신 맞바꿔서 드루킹 특검 해줄 것을 제안합니다. 저희가 그동안 드루킹, 손혜원, 신재민, 김태우…]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