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행정관 조사 뒤 김은경 영장…'윗선' 수사로 번지나

입력 2019-03-25 20:38 수정 2019-03-25 20: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검찰은 석달 전에 수사를 시작했는데 구속 영장을 청구한 것은 김은경 전 장관이 처음이지요. 최근에 청와대 행정관들까지 조사한 뒤에 김 전 장관을 구속시켜달라고 법원에 요청한 것입니다. 김 전 장관의 구속 여부에 따라서 청와대 윗선 수사도 영향을 받을 전망입니다.

최수연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었던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이 의혹을 제기하면서 환경부 인사 논란이 시작됐습니다.

지난해 말에는 자유한국당이 고발하면서 검찰 수사가 시작됐습니다.

검찰은 김태우 씨를 비롯해 환경부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 등도 압수수색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장관 보고용' 문건 등 윗선이 개입한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해당 문건에는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퇴 동향과 감찰 정황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전 장관에 대한 구속 영장 청구는 최근 청와대 행정관들을 조사한 직후 이뤄졌습니다.

수사를 착수한 지 석달 만입니다.

김 전 장관의 구속 여부에 따라 청와대에 대한 수사 방향도 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일단 신미숙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의 소환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 비서관은 청와대가 낙점한 인사가 환경공단 감사 자리에서 떨어지자 안병옥 당시 환경부 차관을 불러 질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