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근혜 정부, 경찰 윗선 압박"…황교안 "황교안 죽이기"

입력 2019-03-24 20:19 수정 2019-03-24 20:23

'김학의 사건' 내사 경찰 전보, 좌천인사 의혹도
정치권, 당시 책임자 해명 요구…황교안 '반박'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학의 사건' 내사 경찰 전보, 좌천인사 의혹도
정치권, 당시 책임자 해명 요구…황교안 '반박'


[앵커]

실제 경찰이 2013년 김 전 차관 사건을 처음 수사할 때, 당시 박근혜 정부로부터 외압이 있었다는 수사팀 관계자의 증언도 속속 나오고 있습니다. 수사 책임자들이 청와대 관계자들로부터 압박을 받았다는 것인데요. 정치권에선 당시 책임자들의 해명을 요구했고, 당시 법무장관이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 정권이 황교안 죽이기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신아람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이 '별장 성폭행 의혹' 첩보를 입수해 내사에 들어간 것은 2013년 3월.

박근혜 정부가 갓 출범한 때입니다.

경찰은 문제의 동영상에서 김학의 당시 대전고검장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집니다.

당시 수사팀 관계자는 JTBC에 "경찰청 김학배 수사국장과 이세민 수사기획관 등 윗선이 청와대 압박에 시달린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또 "압박을 받은 윗선은 발을 동동 굴렀지만, 실무 수사팀에는 '원칙대로 하라'는 말만 했다"고 밝혔습니다.

민정수석실 관계자가 직접 경찰청을 방문해 청와대의 우려를 전달했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내사 시작 한 달여 만에 수사 책임자들은 이례적으로 흩어졌습니다.

김 국장은 울산지방경찰청장으로, 이 기획관은 경찰대 학생지도부장으로 전보됐습니다.

이를 놓고 좌천 인사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민주당과 평화당, 정의당에서는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한국당 곽상도 의원과 법무장관이었던 황교안 대표가 답해야 한다는 요구가 나왔습니다.

황교안 대표는 "문재인 정권이 오직 황교안 죽이기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당시 민정수석실 관계자들은 아는 바가 없다거나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