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도피 의사 없었다"지만…석연찮은 '한밤 중 출국시도'

입력 2019-03-24 20:34 수정 2019-03-24 21:54

김학의 측, 비행기 출발 몇 시간 앞두고 현장예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학의 측, 비행기 출발 몇 시간 앞두고 현장예매


[앵커]

보신 것처럼 김 전 차관의 한밤중의 출국 시도는 재수사가 임박했다는 이야기가 나오던 이 미묘한 시점에 벌어졌습니다. 김 전 차관의 부인은 저희 취재진에 "도피할 의사는 없었다"고 밝혔지만, 의혹은 계속 제기되고 있습니다. 김 전 차관 측은 비행기 출발 몇 시간을 앞두고, 그것도 인천공항 현장에서 태국행 표를 구입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정해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출국 금지를 통보받은 김학의 전 차관이 입국장이 아닌 출국장을 통해 다시 빠져나옵니다.

그의 곁에는 언뜻 김 전 차관과 닮은 얼굴의 남성 1명, 그리고 검은 정장을 입은 경호원 2명도 보입니다.

어제 JTBC 보도 이후, 김 전 차관의 이런 행보가 단순 여행이 아니라 도피 시도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김 전 차관의 부인은 이에 대해 "경호원은 출국 금지 통보를 받은 이후에, 만약을 대비해 부른 사람들"이라며 "옆에 있는 닮은 사람은 가족 중 한 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석연치 않은 부분은 이것만이 아닙니다.

김 전 차관 측이 어제 0시 20분 태국행 항공권을 구입한 것은 그 전날 저녁.

휴가를 보내려고 했다면서, 불과 비행기 출발 몇 시간 전에 구입한 것입니다.

그것도 인천공항 안에 있는 저가 항공사 창구에서 해당 표를 산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김 전 차관 측은 "나이가 있어서 인터넷을 할 줄 모르기 때문에 그런 것"이라며 "시간이 없어 여행사를 통해서 할 수도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지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