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쏟아진 '지진유발 경고' 외면…정부 상대 줄소송 이어져

입력 2019-03-22 20:26 수정 2019-03-22 22: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포항에서는 오늘(22일)도 소송에 참여하려는 시민들이 줄을 이어서 번호표를 나눠줄 정도였습니다. 지진을 촉발한 지열발전소와 정부에 배상책임을 묻는 소송이죠. 그런데 이처럼 지열발전소가 지진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 보고서는 지난 10년 동안 여러차례 나왔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것을 귀담아 듣지 않은 것이 큰 재난으로 이어진 것입니다.

윤두열 기자입니다.

[기자]

[이진한/고려대 교수 (JTBC '뉴스룸' / 지난 20일) : 사실은 포항도 본진을 피할 수 있는 4번의 기회가 있었습니다.]

2017년 땅 속에 물을 넣기 시작한 뒤 크고작은 지진이 나기 시작했습니다.

규모 3.1의 지진까지 발생하는 등 심상찮은 징후가 많았는데 발전소와 정부 모두 무시했습니다.

그런데 지진에 대한 경고는 이보다 훨씬 전부터 꾸준히 제기됐습니다.

지열발전소가 구상단계에 있던 2008년에 한국지하수토양학회가 지진 가능성을 경고하는 보고서를 환경부에 제출했습니다.

2013년 미래창조과학부에 보고된 연구보고서도 50년간 지진발생 기록을 검토하고 안전실태를 면밀히 조사하라고 권고했습니다.

규모 4.5의 지진을 일으킬 가능성 때문에 문을 닫은 스위스 바젤 발전소 사례도 적시했습니다.

2015년 학술지 역시 물을 억지로 넣으면 암반이 균열돼 단층이 활성화되고 큰 지진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정부는 이런 경고음에 귀를 닫았습니다.

정부의 안일한 대응이 부른 포항지진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입니다.

발전소 아래 아직 빼내지 못한 물이 6000t 가량 남아있기 때문입니다.

이 물을 놔둬도 또 함부로 빼내도 지진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경고에 포항시민들은 대책마련을 요구했습니다.

정부를 상대로한 소송에 참여 의사를 밝힌 사람은 벌써 3000명을 넘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