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지진 가능성' 보고서까지 내놓고…말 달라진 산업부

입력 2019-03-22 20:21 수정 2019-03-22 22:4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열발전소의 위험성을 경고한 보고서는 주무부처인 산업부 내에서도 나왔던 것으로 JTBC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이 때문에 산업부에선 별도의 관측시스템을 갖추고 지켜보고 있었는데, 정작 지진이 난 뒤에는 지열발전소와 무관하다는 취지로 답을 했습니다. 이번에 지열발전소가 원인으로 지목되자, 또 말이 달라졌습니다.

이윤석 기자입니다.

[기자]

2016년 산업부 발주로 만들어진 울릉도 지열발전 관련 보고서입니다.
 
유발지진 모니터링 시스템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규모 3.0~4.0까지의 지진이 일어날 가능성도 언급됐습니다.

산업부가 유발지진 가능성을 충분히 알고 있었던 겁니다.

포항지진 직후인 2017년 말, 산업부가 국회에 보고한 자료입니다. 

지열발전에 따른 소규모 지진 모니터링을 위해 시추공 관측소 9개와 이동형 지표관측소 4개를 구성해 상시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기상청 지진 관측 시스템과는 별도 구성"이라며 "2017년 1월 이후 지진강도 1이상은 총 8일, 22차례"라고 보고했습니다.

산업부는 당시 "적절한 조치를 수행했다"고도 덧붙였습니다.

당시 포항지진이 지열발전소와는 무관하다는 취지로 해석됩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산업부는 모니터링도, 적절한 조치도 제대로 취하지 않았습니다. 

이제는 말이 달라졌습니다. 

산업부는 "산하기관에서 한 것을 포괄적으로 답변한 것"이라며 "범정부 차원에서 인지했고, 조치했다고 얘기할 수 있는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자료제공 : 윤영일 의원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