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주총 참석한 이부진 묵묵부답…"치료 위해 갔을 뿐" 입장문

입력 2019-03-22 07: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렇게 경찰이 수사에 나선 가운데 이부진 사장은 불법으로 프로포폴 주사를 맞은 적이 없다고 주장합니다. 그 병원을 다닌 적은 있지만 치료를 몇 번 받은 것뿐이라는 것입니다. 어제(21일)는 마침 호텔신라 주주총회 날이었는데요, 이 사장이 모습은 드러냈지만 취재진의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았습니다.

박영우 기자입니다.

[기자]

호텔신라 주주총회를 마치고 나온 이부진 사장이 취재진 앞에 섰습니다.

[사장님 프로포폴 투약 관련해서 말씀 좀 부탁하겠습니다.]

이 사장은 입을 굳게 다문 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았습니다.

자리를 떠난 뒤에야 호텔신라를 통해 의혹을 부인하는 입장문을 내놓았습니다.

앞서 '뉴스타파'는 이 사장이 2016년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한 달에 두 번 이상 불법으로 프로포폴 주사를 맞았다고 보도했습니다.

프로포폴은 중독성이 강해 마약으로 분류되는 수면마취제입니다.

이에 대해 이 사장은 2016년 해당 성형외과에 몇 번 간 것은 맞지만 다른 치료를 받기 위해서였다고 주장했습니다.

치료 내용도 구체적으로 밝혔습니다.

왼쪽 다리의 화상 흉터 치료와 눈꺼풀 처짐, 이른바 안검하수 수술 때문이었다는 것입니다.

이 사장은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 죄송하다고도 했습니다.

한편 호텔신라 관계자는 뉴스타파 보도에 대해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화면제공 : 뉴스타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