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에 소송" 하루 동안 1천명…포항 '인공지진' 후폭풍

입력 2019-03-21 20:08 수정 2019-03-21 22: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포항 지진은 자연지진이 아니다'는 정부 발표에 따른 후폭풍이 예상대로 매우 거셉니다. 정부를 상대로 피해 배상 소송을 내겠다고 밝힌 시민이 2000명을 넘어섰고, 지금도 전화 문의가 빗발치고 있다고 합니다. 지진의 원인으로 지목된 지열발전소는 이명박 정부가 정권 차원에서 적극 추진한 사업이었습니다. 당시에 기술적 결함이 지적됐지만 무리하게 밀어붙였고, 유발 지진 위험성에 대한 경고가 있었지만 역시 묵살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위험관리 매뉴얼도 있었지만 아무도 거들떠보지 않았습니다. 또 땅속에 단층대가 있는지도 모른 채 바로 그 위에 구멍을 뚫고 물을 집어넣었습니다. 원전이 몰려있는 영남지역 단층 지도부터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먼저 윤두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금 줄을 이어서 오시기 때문에 오시면 조금 오래 지체를 하셔야 해요.]

포항 범시민대책본부의 전화는 하루 종일 '통화중'이었습니다.

답답한 시민들은 직접 사무실을 찾았습니다. 

[지진 피해 시민 : 뒷방 벽은 완전히 넘어져 버렸어요. 보상받을 수 있느냐고…]

포항지진이 지열발전소 때문이라는 발표가 나자, 나도 소송하겠다는 사람이 급증했습니다.

소송을 대행하는 법무법인 홈페이지는 접속자가 폭주해 마비됐습니다.

기존 소송 참여자가 1300명가량이었는데 오늘(21일) 하루에만 1000명 넘는 사람들이 참여 의사를 밝혔습니다.

기업들도 소송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진앙 근처에 위치한 이 공장에서는 지진 때문에 철판절단기가 멈췄는데 아직 고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부서진 사무실도 지진이 났을 때 그대로입니다.

자연재해라는 이유로 당시 기업들은 보상을 한 푼도 받지 못했습니다. 

[송문희/지진 피해 기업 대표 : 혹시 지열발전이 원인이라고 한다면 그때 가서 얘기를 하자 소송이라든지 대책을 세워서…]

포항시는 현행법으로는 제대로 된 보상이 어려우니 특별법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피해를 가장 많이 입은 흥해지역에 재건 수준의 재생사업이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