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삼성전자 논란의 사외이사 재선임…국민연금 입장에 관심

입력 2019-03-20 09:31 수정 2019-03-20 13: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0일) 삼성전자 주주총회가 있는 날인데요, 회사가 내세운 사외이사 후보를 재선임하는 안건이 오늘 통과가 될 것으로 보이는데 해외 연기금들은 반대하고 있지만 국민연금이 찬성을 했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논란이 있는 주총의 안건을 판단하겠다며 국민연금이 기구를 앞서 만들어놨는데, 이곳도 거치지 않고 나온 국민연금의 결정입니다.

이현 기자입니다.

[기자]

삼성전자 주주총회를 앞두고 시장의 관심이 쏠린 인물은 박재완 성균관대 교수입니다.

회사 측은 박 교수를 사외이사에 재선임하는 안건을 올릴 예정입니다.

그런데 해외 연기금 등 4곳이 반대하고 나섰습니다.

앞서 박 교수가 회사를 제대로 감시하지 못한 데다, 삼성그룹과 관련 있는 대학 소속이라 독립성을 지키기 어렵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의결권 자문사 3곳도 기관투자가에 반대하라는 권고를 했습니다.

하지만 안건은 통과될 가능성이 큽니다.

국민연금이 찬성 입장을 내면서입니다.

국민연금은 지난해 7월 스튜어드십코드를 도입하면서 논란이 있는 주총 안건을 판단할 기구로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를 만들었습니다.

현대차, 한진칼 등 사회적으로 이목이 집중된 주총 안건에 대한 찬반 입장도 이 위원회의 자문을 거쳐 결정했습니다.

하지만 삼성전자 이사 선임안은 이 위원회의 판단도 거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경율/회계사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 위원) : 독립성 이슈가 걸리고, 의결권 자문기관의 의견이 반대가 많은 상황에서 좀 의아스럽네요.]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