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법조·정치·언론계 연루 '특권층 범죄'…진상규명, 이번엔?

입력 2019-03-19 20:13 수정 2019-03-19 22:27

"특권층서 일어난 일"…진상규명 촉구한 대통령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특권층서 일어난 일"…진상규명 촉구한 대통령


[앵커]

"사회 특권층에서 일어난 일이다." 어제(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진상 규명을 촉구하면서 밝힌 내용입니다. 특권층이라는 이유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고, 그래서 사건이 은폐됐다는 것이지요. 법조인, 정치인, 언론사 고위 관계자까지 연루된 인물들의 면면에서 그 이유를 찾을 수가 있습니다. 과거 조사 또는 처벌 대상에서 배제됐던 사람들인데 향후 진상규명 작업에서는 이전과는 상황이 달라질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서복현 기자입니다.

[기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은 직함이 말해주듯 사건 당사자가 권력층이었습니다.

[윤중천 씨 아는 사이시죠?]

검찰은 김 전 차관을 2번이나 수사하고도 죄가 없다고 결론냈습니다.

정치권에서는 당시 법무장관이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민정수석을 지낸 곽상도 의원이 수사에 개입했는지 밝혀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두 사람은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습니다.

진상조사단은 건설업자 윤중천 씨가 성접대를 한 별장에 드나든 검찰 고위 인사가 더 있었다는 단서를 잡고 확인 중입니다.

고 장자연 씨 사건에 연루된 인물들 역시 하나같이 '힘 있는 사람들' 입니다.

장 씨의 동료 배우였던 윤지오 씨가 지목한 조선일보 사주 일가를 비롯해,

[차혜령/윤지오 씨 변호인 : 조선일보사 관련 인물에 대해서도 3명 참석자, 문건에서 확인한 인물에 대해서 명확하게 세 사람 이름을 말씀드렸고 진술을 잘 마쳤습니다.]

전직 조선일보 기자는 추행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민정수석을 지냈던 권재진 전 법무장관도 과거 장 씨와의 자리에 있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은 장 씨와 수십 차례 통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이한 이름을 가졌다는, 아직 공개되지 않은 국회의원도 있습니다.

김학의 전 차관과 고 장자연 씨 사건 속 등장 인물들은 두 사건이 왜 사회 특권층 비리인지 적나라하게 말해주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